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원 3000명 무더기 감원…수익성 빨간불 켜진 테슬라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A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AP=연합뉴스]

미국 전기차 기업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자사(自社) 정규직 직원 중 약 7%를 감원하겠다”고 지난 18일(현지시간) 밝혔다.
 

일론 머스크 CEO “7% 감원 결정”
지난해 하반기 들어 수익성 악화
전기차 생산량 및 판매량 모두 기대 이하

전체 임직원(약 4만5000명) 가운데 3150명에 이르는 인원이다. 머스크의 인력 감원 소식이 알려진 이날(18일) 테슬라 주가는 12.97% 급락했다.
 
머스크 CEO는 임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모든 구성원에게 미안하다. 하지만 우리 앞길이 매우 어렵다는 것을 팩트(사실관계)와 수치로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불행히도 약 7%의 직원을 줄이는 선택을 내리게 됐다”고 덧붙였다.
 
머스크 CEO의 대규모 인력 감원 결정은 전기차 판매 실적 부진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한다. 그는 “테슬라 제품은 너무 비싸다.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합리적 가격에 지속 가능한 제품을 만들기 위해선 다른 제조업체보다 훨씬 더 열심히 노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지난 18일 테슬라가 벨기에 브러셀에서 선보인 '모델 3'. [신화통신=연합뉴스]

지난 18일 테슬라가 벨기에 브러셀에서 선보인 '모델 3'. [신화통신=연합뉴스]

테슬라는 지난해 하반기 들어 수익성이 악화했다. 테슬라는 지난해 3분기 3억1200만 달러(약 3519억 원)의 순이익을 올리며 2003년 창업 이래 처음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지만, 4분기 들어 흑자 폭이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통신은 “테슬라는 총 9억1000만 달러(2018년·약 1조264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이는 전기차 생산량 및 판매량이 기대치에 못 미친 데 따른 것이다. 테슬라의 지난해 전기차 생산량은 총 24만5000대로 기존 목표치(연간 50만 대)의 절반 수준이었다. 유력 전기차 모델인 ‘모델3’의 지난해 4분기 판매량(6만3150대) 역시 시장 예상치를 밑돌았다.
 
특히 올해 들어 테슬라의 비용 부담은 더욱 커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테슬라 본사가 위치한 미국 정부가 이 달부로 소비자에 대한 전기차 구매 세액 공제 혜택 지원을 중단한 것이다. 테슬라는 소비자의 구매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전(全) 차종의 판매가를 2000달러(약 225만 원)씩 내린 상태다. 조진형 기자 enis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