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손혜원 수사 착수…“남부지검 수사 시작, 다른 검찰청도”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빙상계 성폭력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정론관을 나서고 있다. [뉴스1]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빙상계 성폭력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정론관을 나서고 있다. [뉴스1]

 
검찰이 목포 ‘문화재 거리’ 무더기 매입 의혹과 관련해 손혜원 의원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남부지검은 21일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가 손 의원을 직권남용과 공무상비밀누설죄 등으로 고발한 사건을 형사 1부에 배당하고 수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검찰은 “현재 남부지검에 접수된 고발장은 1개지만, 다른 검찰청에서도 비슷한 혐의로 고발장을 받은 것으로 안다”며 “손 의원도 SBS 등을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발하겠다고 한 만큼 여러 사건을 병합해 수사하는 방안 등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 의원은 지인 등을 통해 목포 문화재 거리에 다수의 부동산을 매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과정에서 목포 문화재 거리 선정에 대한 정보를 미리 알고 부동산을 매입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손 의원은 “의혹 가운데 하나라도 사실로 확인된다면 의원직을 사퇴하겠다”며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