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한령 풀렸나…한국 방문 중국인 1년새 60만명 늘었다

5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이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뉴스1]

5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이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뉴스1]

1년새 중국인 입국자 14.5% 증가 
지난해 관광이나 단기방문 목적 등으로 한국에 들어온 중국인이 500만명을 넘어섰다. 전년도와 비교했을 때 14.5%가 증가한 수치다.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도입 여파로 불었던 중국의 한한령이 해제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법무부는 지난해 출입국자가 8890만8422명으로 2017년(8040만7702명)보다 10.6%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2010년 4000만명을 넘어선 뒤 8년 만에 2배 이상 늘어나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8890만명은 국민과 외국인 출입국자를 모든 합친 수치다.

 
지난해 중국인 입국자는 503만명으로 전체의 3분의 1가량을 차지해 다른 국적과 비교했을 때 가장 많았다. 중국인 입국자는 전년도와 비교해 2018년 한 해 동안만 63만여명이 늘었다. 외국인 입국자를 국가별로 보면 일본 297만명(19.0%), 대만 114만명(7.3%), 미국이 106만명(6.8%) 순으로 뒤를 이었다.

한국을 찾은 중국인 단체 관광객이 서울 경복궁 관람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을 찾은 중국인 단체 관광객이 서울 경복궁 관람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드 보복 조치 해제로 중국인 관광객이 큰 폭으로 늘면서 외국인 입국자와 출국자를 합한 출입국자 수는 3105만명을 기록했다. 외국인 출입국자가 3000만명을 넘긴 건 역대 두 번째다. 외국인 출입국자는 2016년 3467만명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으나 사드 배치 등의 여파로 2017년에는 2696만명으로 내려앉은 바 있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사드 여파로 중국인 단체 관광객이 거의 없어졌다시피 했다가 지난해 중국 내 대도시 등에서 한한령을 해제하면서 다시 늘어나는 추세”라며 “개별적으로 한국에 오는 관광객과 단체 관광객이 모두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예멘 난민 여파, 외국인 체류 가장 큰 폭 증가한 곳은 제주
단기 방문 외국인뿐 아니라 취업이나 유학을 목적으로 장기체류하는 외국인도 늘고 있다. 90일 넘게 한국에 머물고 있는 장기체류외국인은 168만7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65.5%에 달하는 110만여명은 일자리가 집중된 수도권에 거주하고 있지만 지난해에는 제주 지역의 장기체류외국인이 크게 증가했다.

제주에 입국해 난민신청한 예멘인들. [뉴시스]

제주에 입국해 난민신청한 예멘인들. [뉴시스]

예멘 난민 무더기 입국 여파로 제주도 내 장기체류외국인은 전년 대비 13.9%(3443명)가 늘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제주도에 장기체류 중인 외국인은 2만8172명이다. 주민등록 기준 제주도 인구는 66만7000여명이다. 또 국내 공항 중 제주공항이 가장 높은 출입국자 증가율을 기록했다. 제주공항을 이용한 출입국자는 194만명으로 전년 대비 49.2%(64만명)가 증가해 증가율로 비교했을 때 인천공항보다 5배가량 높았다.

 
법무부에 따르면 지난해 제주도에 들어온 예멘인 484명 난민신청을 했다. 법무부는 이 중 2명을 난민으로 인정하고 412명에 대해서는 인도적 체류 허가를 결정했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