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월성원전 3호기 발전정지…원안위 조사 착수

월성원자력발전소. [중앙포토]

월성원자력발전소. [중앙포토]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가 21일 오전 8시 58분쯤 월성원전 3호기 원자로가 정지했다고 밝혔다.
 
월성원전 3호기는 지난해 6월 11일 16차 계획예방정비에 들어갔다가 9월 5일 발전을 재개해 운영 한 바 있다.
 
월성본부는 현재 정확한 발전정지 원인을 파악 중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전문가로 구성된 사건조사단을 현장에 파견해 상세 원인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원안위는 “운영 중이던 원자로 냉각재 펌프 4대 중 1대가 정지하며 일어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발전소는 안전정지 상태를 유지하고 있으다”며 “방사선 준위도 평상시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전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