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혜원, 목포 문화재 거리 '큰손'과 건물 보러 다녔다

전남 목포 원도심 문화재 거리. 프리랜서 장정필

전남 목포 원도심 문화재 거리. 프리랜서 장정필

“채씨 부부가 바로 그 (문화재) 거리의 큰손입니다.”
 

손 의원, 지난 19일 페이스북에서 언급 부부
손 의원 측과 비슷한 시기 건물 집중 매입

주민들 "손 의원 처음 목포 오던 시기 안내한 듯"
손 의원, 부부와의 관계 글 올렸다가 내용 삭제

전남 목포의 일제 강점기 적산가옥 밀집 지역 투기 의혹이 불거진 손혜원 무소속 의원은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 하나를 남겼다. ‘손 의원과 관련된 건물 4채가 추가로 확인됐다’는 언론 보도에 대한 반박 글이다.
 
손 의원은 해당 보도에서 자신의 주변인으로 소개된 채모(61)씨를 언급하며 본인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인물이라고 했다. 이어 ‘중요한 팁’이라며 글 말미에 채씨와 그의 부인이 문화재 거리의 큰 손이라고 지목했다. 투기 세력은 자신이 아닌 이 부부라는 취지다.
 
현지 주민 등에 따르면 손 의원 역시 ‘큰손 채씨 부부’와 함께 문화재 거리 건물을 보러 다닌 것으로 확인됐다. 이 부부도 문화재 거리에 건물을 집중적으로 사들였다.
 
전남 목포 원도심 문화재 거리 내 손혜원 의원의 여자 조카가 운영하는 카페에 내걸린 손 의원 관련 장식품. [연합뉴스]

전남 목포 원도심 문화재 거리 내 손혜원 의원의 여자 조카가 운영하는 카페에 내걸린 손 의원 관련 장식품. [연합뉴스]

손 의원이 언급한 부부는, 남편 채씨와 부인 정모(62)씨다. 정씨는 원래 목포 지역 다른 곳에서 청소년 시설을 운영하다가 수년 전 문화재 거리로 옮긴 인물이다. 등기부등본 열람 결과 정씨는 현재 청소년 시설이 있는 문화재 거리 내 4층 건물을 2017년 1월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인 정씨가 청소년 시설을 운영하면서 주민들 사이에서는 ‘정씨 부부’로 더 알려진 부부는 2017년 초부터 수개월에 걸쳐 문화재 거리 일대 건물을 집중적으로 매입했다. 확인된 부부 명의 건물만 청소년 시설을 포함해 5채다. 자녀, 형제ㆍ자매 등 명의로 보이는 건물까지 합하면 이들 부부와 연관돼 보이는 건물은 최소 10채 안팎이라는 게 주민들의 이야기다. 모두 손 의원 측이 건물을 사들인 것과 비슷한 시기 매입됐다.
 
정씨 부부가 건물을 잇달아 매입한 시기는 마을이 지난해 8월 문화재 거리로 지정되기 이전이다. 주민들이 사전 정보를 활용한 투기를 의심하는 이유다. 정씨 부부는 문화재 거리 내 세탁소ㆍ호프집이 있는 건물도 샀다. 세들 들어 30년간 세탁소를 운영하던 장애인은 지난해 정씨의 요구로 가게를 비웠다.
 
손혜원 의원의 조카 등 명의로 매입한 목포 문화재 거리 창성장. 프리랜서 장정필

손혜원 의원의 조카 등 명의로 매입한 목포 문화재 거리 창성장. 프리랜서 장정필

손 의원 역시 정씨에게서 건물을 소개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익명을 요청한 마을 주민은 “손 의원이 목포에 내려올 때면 정씨와 함께 있는 모습을 몇 차례 목격했다. 손 의원이 목포에 대해 잘 모르던 시기 마을 이곳저곳을 함께 다니며 소개해준 것으로 보였다”고 했다.
 
손 의원 역시 이 같은 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정씨 부부를 언급했던 지난 19일 페이스북 글에서 “제가 (목포에) 내려갔을 때 저에게 접근하며 소영이(여자 조카) 집 세 개를 소개해준 장본인”이라고 언급했다. 또 “그리고 며칠 뒤부터 그 거리의 빈집들을 그 가족이 싹쓸이로 사들였다. 혹자는 20채라고도 하고, 혹자는 30채가 넘는다고도 한다. 들리는 얘기로는 벌써 전매를 하고 있다는 소문도 있다”고 했다.
 
그러나 손 의원의 페이스북 글에서 이 내용은 사라진 상태다. 자신과의 관계가 알려질 경우 논란이 될 것을 우려해 삭제한 것으로 보인다. 손혜원 의원실 관계자는 “(손 의원은 아는지 모르겠지만, 나는)알지 못하는 사람이다. 그쪽에 취재해달라”고 했다.
 
주민들은 손 의원과 정씨의 관계에 의문을 갖고 있다. 한 주민은 “손 의원과 어떤 관계인지, 왜 이들이 비슷한 시기 문화재 거리 건물을 대거 샀는지 알고 싶다”고 했다. 또 다른 주민은 “손 의원은 나전칠기박물관을 서울에서 목포로 옮기려고 했다는 이유라도 들고 있지만 정씨 부부는 건물 매입 배경이 불분명해 이상하다”고 했다.
 
정씨 부부는 손 의원을 계기로 문화재 거리 투기 의혹이 불거지자 외부와 연락을 끊은 상태다. 정씨의 입장을 듣기 위해 핸드폰으로 연락을 시도하거나 집과 사무실을 방문했지만 닿지 않았다. 문화재 거리 내 최근 건물을 사들인 명의자인 정씨의 친인척에게도 연락을 시도했지만 받지 않았다.
 
목포=김호ㆍ이가영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