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원 사퇴" 빗발쳐도, 예천군의회 3명만 셀프징계

지난해 11월 26일 예천군의회에서 제224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 예천군의회]

지난해 11월 26일 예천군의회에서 제224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 예천군의회]

미국·캐나다 해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하고 여성 접대부를 불러 달라고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경북 예천군의회가 21일 윤리특별위원회를 구성한다. 논란을 일으킨 의원 3명에 대한 징계를 논의하기 위해서다.
 
예천군의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군의회 본회의장에서 제225회 임시회를 연다. 임시회에선 지난해 12월 20~29일 미국·캐나다 해외연수 중 논란을 일으킨 의원들을 징계할 윤리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박종철 부의장 사임의 건을 논의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징계 대상에 오른 의원은 이형식 의장과 박종철 부의장, 가이드에게 여성 접대부를 불러 달라고 요구한 의혹을 사고 있는 권도식 의원 등 3명이다. 박 부의장은 해외연수 나흘째인 지난달 23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현지 가이드에게 주먹을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경북 예천군의회 박종철 의원이 11일 오후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예천경찰서로 출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박 의원은 외국 연수 도중 가이드를 폭행해 고발당했다. [연합뉴스]

경북 예천군의회 박종철 의원이 11일 오후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예천경찰서로 출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박 의원은 외국 연수 도중 가이드를 폭행해 고발당했다. [연합뉴스]

 
지방자치법상 지방의원 징계는 ▶공개회의에서의 경고 ▶공개회의에서의 사과 ▶30일 이내의 출석정지 ▶제명 등이다. 제명을 제외한 나머지 징계는 본회의에서 재적 의원의 과반 출석과 출석 의원의 과반 찬성으로 의결된다. 제명의 경우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있어야 한다. 앞서 9일 이 의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박 부의장을 제명하겠다"고 했지만 부결될 가능성도 있다.
 
이날 본회의에선 박 부의장의 부의장직 사임에 대해서도 의결한다. 지난 4일 가이드 폭행 논란이 처음 불거졌을 당시 박 부의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부의장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예천군의회는 문제가 된 의원 3명을 뺀 나머지 6명의 의원으로 윤리특별위를 구성한다. 박 부의장에 대해선 제명을, 이 의장과 권 의원에 대해선 다른 징계를 적용할 전망이다. 윤리특별위가 정해지면 징계 대상에 대한 처벌 수위 등을 결정하고 다음 달 1일 열릴 예정인 본회의에 징계안을 상정해 처리한다.
 
박 부의장에 대한 제명안이 본회의에 상정될 경우 전체 9명의 군의원 중 박 부의장을 제외한 8명이 표결에 나선다. 6명 이상이 찬성하면 박 부의장은 의원직을 상실하게 된다.
경북 예천군의회 전경. 최근 해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해 물의를 빚고 있는 예천군의회 의원들을 비판하는 내용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예천=김정석기자

경북 예천군의회 전경. 최근 해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해 물의를 빚고 있는 예천군의회 의원들을 비판하는 내용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예천=김정석기자

 
반면 예천군민들 사이에선 특정 의원 징계를 넘어 전체 의원의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예천군 마을 이장들로 구성된 이장협의회는 지난 19일 예천군의회 앞에서 집회를 열고 군의원 전원 사퇴를 촉구했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이장 90여 명은 주말임에도 군의회 앞에 모여 성명을 통해 "진정성 있는 반성이 아닌 사태를 모면하기 위한 변명과 거짓말로 군민을 속이고 어느 누구 하나 앞장서 사태를 수습하거나 책임지지 않는 예천군의원 전원에게 사퇴를 촉구한다"고 했다.
11일 오전 경북 예천군 예천읍 예천상설시장 인근에서 '예천군의원 전원사퇴추진위원회' 회원들이 예천군의원 전원사퇴를 요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예천=김정석기자

11일 오전 경북 예천군 예천읍 예천상설시장 인근에서 '예천군의원 전원사퇴추진위원회' 회원들이 예천군의원 전원사퇴를 요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예천=김정석기자

11일 오전 경북 예천군 예천읍 예천군의회 앞에서 예천군민들이 '국제적 망신을 일으킨 예천군의원을 뽑아 사죄드린다'며 108배를 하고 있다. 예천=김정석기자

11일 오전 경북 예천군 예천읍 예천군의회 앞에서 예천군민들이 '국제적 망신을 일으킨 예천군의원을 뽑아 사죄드린다'며 108배를 하고 있다. 예천=김정석기자

 
한국농업경영인 예천군연합회 회원 60여 명도 21일 군의원 전원 사퇴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 계획이다. 지난 11일에는 예천군민들로 구성된 '예천군의원 전원사퇴 추진위원회'가 예천읍 중앙로에서 집회를 열어 군의원 전원 사퇴를 요구하며 예천군의회까지 2㎞가량을 행진했다. 같은 날 예천군민 5명은 '국제적 망신을 일으킨 예천군의원을 뽑아 사죄드린다'며 108배를 하기도 했다.
 
예천=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