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낮부터 '반짝 추위' 물러가…당분간 평년 기온 유지

서울의 아침 기온이 영하 6도를 기록하는 등 전국 일부 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21일 서울 광화문네거리에서 시민들이 몸을 꽁꽁 싸맨 채 발길을 재촉하고 있다. [뉴스1]

서울의 아침 기온이 영하 6도를 기록하는 등 전국 일부 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21일 서울 광화문네거리에서 시민들이 몸을 꽁꽁 싸맨 채 발길을 재촉하고 있다. [뉴스1]

21일 아침 기온을 끌어내렸던 '반짝 추위'가 낮부터 물러가면서 곧바로 평년 기온을 회복할 전망이다.
앞으로도 당분간 강한 추위는 없겠고, 먼지 농도도 높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21일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하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중부지방은 낮 동안에 구름 많고 서울과 경기도, 강원 영서, 충북 북부에는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또 "22일과 23일은 중국 중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고 예보했다.
 
서울은 21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6.7도까지 떨어졌으나, 22일 아침에는 영하 3도, 23일 아침에는 영하 2도로 평년보다 3~4도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중국 북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이 중국 중부지방으로 남하하면서 서풍이 유입돼 21일 낮부터 평년 기온을 회복하겠다"며 "하지만 일부 중부내륙에는 21일 밤과 22일 새벽 사이에 복사냉각 때문에 기온이 떨어져 22일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내외의 추운 날씨가 이어지는 곳도 있겠다"고 말했다.
 
기상청은 이날 중기예보를 통해 당분간 큰 추위 없이 평년 기온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26일 동풍의 영향으로 강원 영동지방에 눈이 내리는 것을 제외하면 전국적으로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대기가 매우 건조해져 산불 등 각종 화재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반짝 추위가 찾아온 21일 오전 강원 동해 시내에 봄의 전령사 복수초가 피어나 봄기운을 전하고 있다. [연합뉴스]

반짝 추위가 찾아온 21일 오전 강원 동해 시내에 봄의 전령사 복수초가 피어나 봄기운을 전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국립환경과학원 통합대기질예보센터는 "21일은 대기 확산이 원활해 미세먼지 농도가 대부분 ‘보통’ 수준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또, 22일은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돼 충남·호남권 등 일부 서쪽 지역에서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일 것으로 환경과학원은 예상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