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기진단 중요한 치매, 피 한 방울로 확인 가능해진다

 서울 성북구 장위동의 한 경로당에서 강사의 지도를 받으며 노인들이 치매 예방 교육 수업 중 하나인 열쇠고리 만들기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서울 성북구 장위동의 한 경로당에서 강사의 지도를 받으며 노인들이 치매 예방 교육 수업 중 하나인 열쇠고리 만들기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누구나 100세를 바라보는 초고령화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 하지만 오래 사는 것까지는 좋은데, 문제는 치매다.  한국 뿐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인구 고령화가 가속화하면서 치매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93세로 타계한 로널드 레이건 전 미국 대통령이 대표적이다, 전두환(88) 전 대통령도 최근 치매를 이유로 법정 출석을 거부하면서도 골프를 쳐서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알츠하어머는 치매의 약 70%를 차지하는 대표적 치매 질환이다. 초기에는 치료도 가능하지만, 뇌세포 손상이 진행된 이후 발견되면 근본적 치료가 어렵다. 그만큼 조기 진단이 중요하다.  
 
피 한 방울만 있어도 치매 진단을 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서울대는 묵인희ㆍ이동영 교수 연구진(의대 생화학교실)이 알츠하이머병 유발 물질로 최근 관심을 받고 있는 타우 단백질의 뇌 축적을 혈액검사로 예측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예측 정확도는 85% 수준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뇌과학 분야 국제적 학술지인 브레인(Brain)의 표지논문으로 이날 게재됐다.  
 
혈중 인산화 타우농도, 전체 타우 농도, 베타 아밀로이드 농도를 측정해 분석한 결과 혈중 전체 타우농도, 베타 아밀로이드 농도의 비율이 뇌 타우 축적과 가장 밀접한 연관성이 있음을 나타내는 그림: (a) 혈중 인산화 타우만으로 예측한 결과, (b) 전체 타우로 예측한 결과, (c) 인산화타우/베타 아밀로이드 농도로 예측한 결과, (d) 전체 타우/베타 아밀로이드로 예측한 결과. [사진 서울대]

혈중 인산화 타우농도, 전체 타우 농도, 베타 아밀로이드 농도를 측정해 분석한 결과 혈중 전체 타우농도, 베타 아밀로이드 농도의 비율이 뇌 타우 축적과 가장 밀접한 연관성이 있음을 나타내는 그림: (a) 혈중 인산화 타우만으로 예측한 결과, (b) 전체 타우로 예측한 결과, (c) 인산화타우/베타 아밀로이드 농도로 예측한 결과, (d) 전체 타우/베타 아밀로이드로 예측한 결과. [사진 서울대]

알츠하이머의 조기 진단을 위해서는 발생 원인 중 하나인 타우 단백질의 뇌 축적 여부를 검사해야 한다. 하지만 고가의 양전자 단층촬영(PET) 장비를 사용해야 한다. 많은 환자들을 진단하기 위한 저렴하면서도 정확한 축적 예측기술의 개발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서울대 연구진은 혈중에 존재하는 타우 단백질이 뇌 안의 타우 단백질과 매우 유의미한 상관관계가 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실험 결과 혈중 타우 단백질 농도가 높을수록 뇌에 타우 단백질이 많이 축적되어 있다는 연관성을 발견했다. 이번 연구가 실용화되면 치매의 진행 정도를 보다 정확히 예측할 수 있어 치매의 예방 및 진행억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묵인희 교수는“이번 연구를 통해 발굴된 뇌 타우 예측 혈액 바이오 마커와 지난 연구에서 개발된 뇌 베타 아밀로이드 예측 혈액 바이오마커를 함께 사용할 경우 보다 정확한 알츠하이머병의 조기 진단이 가능하다”며“후속 연구를 통해 치매와 관련된 추가적인 지표를 발굴해 치매 예측의 정확도를 더욱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