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혜원 기자회견 본 나경원 “홍보 전문가의 진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목포 부동산 투기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손혜원 의원에 대해 “후안무치와 적반하장, 센 언니의 진수를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손 의원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음모론 희생자처럼 동정심에 호소하면서도 기자들을 고소하겠다고 선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원내대표를 동반한 탈당 기자회견은 아마 역사상 전무후무한 일일 것”이라며 “투기 사랑을 문화 사랑이라고 물타기를 시도했고,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까지 끌어들이는 등 홍보전문가의 진수를 선보였다”고 비판했다.  
 
또 “손 의원의 기자회견은 초권력 실체를 감추려는 정치적 거래였다”며 “손 의원은 단순히 민주당 당헌·당규를 위반한 것이 아니라 현 정권의 실세라는 배경을 얻어 정책에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손 의원은 더이상 국회의원의 지위를 유지할 자격이 없으므로 국회의원직을 내려 놓고 당당하게 수사를 받아야 한다”며 “한국당은 손 의원에 대한 법적 검토가 끝나는대로 검찰 고발과 특검을 동시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