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맞춤형 복지 강화’...영동군, 올해 복지예산 864억 원 투입



【영동=뉴시스】이성기 기자 = 충북 영동군이 군민 중심의 행복한 복지 도시 건설에 발 벗고 나선다.



21일 군에 따르면 ‘모든 군민의 행복한 삶’을 위해 올해 노인, 장애인, 저소득층, 여성, 아동 등의 복지 분야에 864억 원을 투입해 지역 특성에 맞는 보편적 복지를 추진한다.



영동군 전체예산 4738억 원의 18.2%를 차지하는 규모로 지난해 복지 분야 예산 768억 원보다 12.5% 늘어난 액수다.



분야별로는 취약계층지원 229억 원, 보육·가족·여성 135억 원, 노인·청소년 500억 원 등이다.



복지예산 증액은 국민기초연금, 기초생활보장급여 등 중앙정부 복지예산이 반영된 측면도 있지만, 차별화한 복지시책으로 군민 행복을 이끌겠다는 영동군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결과다.



군은 군민 모두가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는 맞춤형 복지로 복지 체감도를 높이고 더불어 사는 훈훈한 공동체를 만든다는 목표다.



군정방침인 ‘복지의 맞춤화’에 맞춰 주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를 중심으로 기존에 호응을 얻었던 사업은 확대하고, 새로운 시책사업도 추진한다.



초고령 사회에 맞춰 거동불편 노인을 위해 추풍령면에 2억 원을 들여 대중목욕탕을 건립하고, 23억 원으로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치매 환자들이 안심하고 장기요양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노인이 스스로 고혈압 관리와 예방을 할 수 있도록 전체 경로당 340곳에 자동 혈압측정기도 보급한다. 높은 호응을 얻고 있는 전담주치의제, 홀로 사는 노인 경로당 공동생활 운영 등도 확대한다.



장애인의 특성을 고려한 재활 시설과 상담, 재활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는 장애인 전용 건강지원센터도 건립한다.



보육과 청소년 분야의 복지도 한층 강화한다. 청소년의 건전한 여가와 취미활동을 위해 25억 원을 들여 청소년종합문화센터를 연차별 계획에 따라 건립하고, 저소득 청소년에게 건강증진비도 지원한다.



25억 원을 들여 육아종합지원센터도 건립해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글로벌 인재양성을 위한 청소년 해외 연수와 영어캠프 확대 등도 추진한다.



영동군 관계자는 “다양한 복지시책으로 군민이 행복한 복지 도시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며 “영동에서만큼은 어려운 이웃과 사회적 약자가 없도록 노인, 장애인, 아동, 청소년 등 계층별 최적의 복지서비스 제공에 노력하겠다”고 했다.



skle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