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2차 회담 고대"…베트남 내 개최 도시 최종 조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이하 현지시간)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재차 강조했다. 지금까지의 북미 대화 성과에 대한 자신감도 드러냈다.
 

트위터서 북미관계 성과 직접 강조
폼페이오, "이젠 비핵화 이행해야"
"개최지 다낭보다 하노이 유력" 보도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8일 워싱턴DC 백악관 집무실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으로부터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받고 있다. 사진은 19일(현지시간)댄 스캐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담당국장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공개됐다. [사진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8일 워싱턴DC 백악관 집무실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으로부터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받고 있다. 사진은 19일(현지시간)댄 스캐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담당국장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공개됐다. [사진 트위터]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을 통해 “이번 주에 북한 최고위층과 훌륭한 만남을 가졌다”며 “오는 2월 말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을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18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일행은 백악관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을 90분 간 면담했다. 면담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기자들에게 “믿을 수 없을 만큼 매우 좋은 만남이었다”고 소감을 말했는데 트위터를 통해 이를 다시 한 번 강조한 것이다.
 
 그는 이어 자신이 취임한 뒤 북미 관계가 크게 진전됐다고 주장했다. “오바마 정부 말기에 우리(북미)가 어땠는지 생각해 보라”면서 “우리가 북한과 함께 만든 엄청난 진전을 언론이 인정해주지 않는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북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한 결과 북핵 위기가 크게 감소했는데 언론이 이를 저평가하고 있다는 얘기다.
 
 북미 관계는 지난 6.12 정상회담 이후 장기간 교착 상태에 빠졌다가 최근 급물살을 타고 있다. 김영철 부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을 방문해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한 데 이어 19일 오후부터 스웨덴에서 북미 실무 회담이 진행 중이다.
 
 미국은 꾸준히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를 북한에 요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 18일 김 부위원장이 다녀간 직후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제는 (비핵화 약속을) 실행하고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했을 때 미국을 위협했던 북한 핵ㆍ미사일 시험이 더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도 “우리는 (북한의 핵ㆍ미사일) 위험을 낮추고 해당 프로그램 구축 능력을 줄이길 원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미국이 주장해 온 ‘완전한 비핵화’ 없이는 제재 해제 등 조치를 취할 수 없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금 확인한 것이다.
 
 한편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익명의 미국 정부 관료를 인용해 “2월에 열릴 2차 정상회담은 베트남의 수도인 하노이에서 열릴 것이 유력하다”고 보도했다. 다만 아직은 베트남 내 다른 도시에서 개최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블룸버그는 “2017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가 열렸던 다낭과 베트남 남부 호찌민 역시 가능한 장소로 논의돼왔다”고 전했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