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귀중한 선물 안겼다"... 베트남 총리 다시 들썩이게 한 '박항서 매직'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20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 베트남과 요르단의 경기 승부차기에서 미소짓고 있다. [뉴스1]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20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 베트남과 요르단의 경기 승부차기에서 미소짓고 있다. [뉴스1]

 
'박항서 매직'에 베트남이 다시한번 들썩였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FIFA 랭킹 100위)은 20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109위)과의 아시안컵 16강전에서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2로 승리를 거두고 8강에 올랐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축구 지휘봉을 잡고 지난해 1월 아시아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시작으로 8월 아시안게임 4강, 12월 스즈키컵 우승에 이어 네 번째 기적을 썼다.  
 
베트남이 아시안컵 8강에 오른 건 2007년 대회 이후 12년 만이다. 그러나 당시엔 16개 팀 체제로 치러 토너먼트가 8강부터 열렸다. 당시와 달리 베트남은 24개 팀 체제에서 토너먼트 첫 단계인 16강전을 승리하고 8강에 올라 의미가 더 컸다.  
 
15일 열린 스즈키컵 시상식에서 박항서 감독을 안아주는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EPA=연합뉴스]

15일 열린 스즈키컵 시상식에서 박항서 감독을 안아주는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EPA=연합뉴스]

 
경기가 끝난 뒤 하노이, 호치민 등에선 주요 도로에서 베트남 축구팬들이 기쁨을 만끽하는 오토바이 경적 소리가 점령했다. 베트남 언론들은 앞다퉈 자국 대표팀의 아시안컵 8강 소식을 전했다. 여기에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도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자국 대표팀을 향한 칭찬 대열에 또한번 합류했다. 베트남 매체 '베트남 익스프레스'에 따르면 응우옌 쑤언 푹 총리는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 선수단은 팀에 귀중한 선물을 가져다 줬다. 어려움에 굴하지 않는 베트남의 정신을 보여 줬다"면서 "의지와 에너지가 매우 아름다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표팀에 격려금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응우옌 쑤언 푹 총리는 2017년 10월 자국 대표팀 감독 부임 후 각종 대회에서 성과를 내온 박항서 감독에게 높은 지지를 보여왔다. 지난해 12월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에 우승했을 때도 준결승전, 결승전에 경기장을 찾아 직접 격려했고, 박 감독에게 엄지손가락을 치켜올리면서 치하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