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한령 뚫고 中 SKY캐슬 열풍…이득 보는 사람 따로 있다

중국 불법 복제 사이트에 올라온 한국 인기 드라마 ‘SKY 캐슬’ 화면. ’본 사이트 및 제작자는 어떤 법률적 책임도 지지 않는다“는 표기와 중국어 자막 번역팀의 웹 주소가 표기되어 있다. [인터넷 캡처]

중국 불법 복제 사이트에 올라온 한국 인기 드라마 ‘SKY 캐슬’ 화면. ’본 사이트 및 제작자는 어떤 법률적 책임도 지지 않는다“는 표기와 중국어 자막 번역팀의 웹 주소가 표기되어 있다. [인터넷 캡처]

화제의 JTBC 드라마 ‘SKY 캐슬’이 중국을 점령했다. 시청률 22.316%를 돌파한 18회가 본방송되던 19일 밤. 팔로워 700만 명인 드라마 전문 1인 미디어 ‘신쥐부넝팅(新劇不能停)’의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가 분주했다. 오후 10시 19분(현지시각)부터 20일 0시 11분까지 동영상 쇼트 클립 서비스인 먀오파이(秒拍)에 2~3분짜리 ‘SKY 캐슬’ 클립을 올려 ‘JTBC 천공의 성(天空之城·SKY 캐슬의 중국 제목) 18회 생중계’라는 말머리를 붙여 8건을 연속 게재했다.  
팔로워 700만 명인 드라마 전문 1인 미디어 ‘신쥐부넝팅(新劇不能停)’의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가 19일 밤에 올린 ‘SKY 캐슬’ 생중계 게시글. [웨이보 캡처]

팔로워 700만 명인 드라마 전문 1인 미디어 ‘신쥐부넝팅(新劇不能停)’의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가 19일 밤에 올린 ‘SKY 캐슬’ 생중계 게시글. [웨이보 캡처]

19일 밤 웨이보에 검색을 쉽게 도와주는 해시태그 ‘#천공의 성’은 클릭 수 3억5000만 건, 토론 32만3000건을 기록했다. 20일 정오에는 각각 3억7000만 건, 32만 6000건으로 늘어났다. 12시간 만에 중국 네티즌 2000만 명이 드라마 ‘SKY 캐슬’ 관련 콘텐트를 새롭게 접한 셈이다.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검색을 쉽게 도와주는 해시태그 ‘#천공의 성’. 19일 밤 3억5000만 건이던 클릭 숫자가 12시간만에 3억7000만 건으로 급증했다. [웨이보 캡처]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검색을 쉽게 도와주는 해시태그 ‘#천공의 성’. 19일 밤 3억5000만 건이던 클릭 숫자가 12시간만에 3억7000만 건으로 급증했다. [웨이보 캡처]

관영 매체도 주목했다. 지난 7일 자 환구시보는 12면 톱 기사로 ‘SKY 캐슬이 인터넷 도배’란 제목의 SKY 캐슬 신드롬을 보도했다. 신문은 극 중에 완전히 선량한 주인공이나 악역이 등장하지 않고, 노·중·청 3세대 배우의 연기가 조화를 이루며, 속도감 넘치는 극 전개와 캐릭터의 반전을 3대 흥행 요소로 꼽았다. 신문은 “2018년 SKY에 입학한 수험생 중 46%가 소득 상위 20% 안의 부유층 자녀”라며 “개천에서 용 나기 어려워진 현실을 풍자한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한국내 ‘SKY 캐슬’ 신드롬을 보도한 환구시보의 지난 7일자 지면. ‘SKY 캐슬이 인터넷 도배’라며 한국의 교육 현실을 소개했다. [환구시보 캡처]

한국내 ‘SKY 캐슬’ 신드롬을 보도한 환구시보의 지난 7일자 지면. ‘SKY 캐슬이 인터넷 도배’라며 한국의 교육 현실을 소개했다. [환구시보 캡처]

중국 네티즌은 호평을 쏟아냈다. 대표적인 네티즌 동영상 리뷰 사이트인 더우반(豆瓣)은 ‘SKY 캐슬’에 평점 8.8을 줬다. 지난해 화제작 ‘미스터 선샤인’ 8.9에 육박한 수치다. 네티즌 정민시(鄭敏喜)는 “‘나쁜 정부’를 소재로 한 사회 비판 드라마가 시청자를 계몽하고 이데올로기적 위로에 치중한 것과 차원이 다르다”며 “작가가 극 중 인물인 김주영 선생과 이수임 작가를 통해 마치 하느님의 눈으로 보듯이 한국 중산층을 파헤치고 있다”고 호평했다. SNS에는 “오늘 또 밤을 새운 이유는 불면증·업무·공부도 아닌 ‘천공의 성’ 때문”이라는 사지선택형 ‘짤방’ 이미지가 인기를 끌었다.
’오늘 또 밤을 새운 이유는 불면증·업무·공부도 아닌 ‘천공의 성’ 때문“이라는 사지선택형 잘림 방지 이미지. [웨이보 캡처]

’오늘 또 밤을 새운 이유는 불면증·업무·공부도 아닌 ‘천공의 성’ 때문“이라는 사지선택형 잘림 방지 이미지. [웨이보 캡처]

중국판 리메이크 요청도 쇄도했다. 1인 미디어 쥐쯔위러(橘子娛樂)는 19일 “많은 네티즌이 중국판 리메이크에 가장 적합한 드라마로 꼽는다”며 “한국과 중국의 교육은 결점이 많고 기형적이란 점에서 비슷하다”고 평가했다. 또 “대입으로 갈수록 교육 자원이 고소득 가정으로 쏠리고 가장들이 명문 학교 진학에 돈을 물 쓰듯 한다는 점이 똑같다”고 지적했다.
문제는 ‘SKY 캐슬’이 호평에도 불구하고 한류 콘텐트를 금지하는 중국 정부의 ‘한한령’(限韓令)에 묶여 불법적으로 유통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인기에 힘입어 중국의 3대 스트리밍 업체인 아이치이(愛奇藝·iQiyi)와 텅쉰(騰訊) 비디오, 유쿠(優酷) 모두 ‘SKY 캐슬’을 ‘천공의 성’이란 제목으로 소개하고 있다. 텅쉰과 유쿠는 18편까지 불법 스트리밍 사이트로 링크시켜 놓고 있다. 엄연한 불법이다. 한쥐왕(韓劇網), 쥐지왕(劇集望) 등 해적판 사이트에는 드라마 본방송 서너 시간 만에 ‘한국 자막팀’이 번역한 중국어 자막까지 달린 영상이 올라왔다. 동영상에는 “본 사이트 및 제작자는 어떤 법률적 책임도 지지 않는다”고 표기했지만, 법적 책임이 면제되지 않는다. 이러한 불법 영상은 중국은 물론 한국에서도 쉽게 접속할 수 있다.
알리바바 산하의 동영상 사이트 유쿠의 천공의 성 소개 화면. 불법 복제 사이트로 직접 링크를 걸어놨다. [유쿠 캡처]

알리바바 산하의 동영상 사이트 유쿠의 천공의 성 소개 화면. 불법 복제 사이트로 직접 링크를 걸어놨다. [유쿠 캡처]

지난해 1월 국회가 범정부적으로 해적판 유통을 막겠다며 콘텐츠산업 진흥법을 개정하고 8월부터 시행에 들어갔지만 중국 내 해적판 유통은 더욱 극성이다. 당시 개정안은 tvN의 인기 드라마 ‘도깨비’의 중국 내 불법 유통을 막겠다는 취지였다. 임대근(글로벌문화콘텐트학) 한국외국어대 교수는 “해적판 유통은 물론 중국 방송사의 포맷 표절 문제도 심각하다”며 “중국에 콘텐트를 수출하는 미국·일본·영국 등 동병상련의 나라들과 협약을 맺어 대응하는 글로벌 공조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중국의 사법 기구가 아닌 국제기구를 통한 분쟁 해소 채널을 마련하라는 조언이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