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항서 매직'에 다시 열광한 베트남 "큰 바다로 나가는 희망을..."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20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 베트남과 요르단의 경기 승부차기에서 미소짓고 있다. [뉴스1]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20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 베트남과 요르단의 경기 승부차기에서 미소짓고 있다. [뉴스1]

 
 '박항서 매직'에 베트남이 또한번 열광했다. 아시안컵 축구 8강 진출 때문이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FIFA 랭킹 100위)은 20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109위)과의 아시안컵 16강전에서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2로 승리를 거두고 8강에 올랐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축구 지휘봉을 잡고 지난해 1월 아시아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시작으로 8월 아시안게임 4강, 12월 스즈키컵 우승에 이어 네 번째 기적을 썼다.
 
베트남이 아시안컵 8강에 오른 건 2007년 대회 이후 12년 만이다. 그러나 당시엔 16개 팀 체제로 치러 토너먼트가 8강부터 열렸다. 당시와 달리 베트남은 24개 팀 체제에서 토너먼트 첫 단계인 16강전을 승리하고 8강에 올라 의미가 더 컸다. 
 
20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막툼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요르단과 베트남과의 16강전 승부차기에서 승리한 베트남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막툼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요르단과 베트남과의 16강전 승부차기에서 승리한 베트남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베트남 매체들은 일제히 자국대표팀의 8강 소식을 전하면서 박 감독에 대한 언급도 했다. 켄14는 "박항서 군단은 메이저 대회 토너먼트에서도 성공할 수 있단 희망을 보여줬다. 베트남 축구가 큰 바다로 나아가 헤엄질 수 있는 희망을 안겼다"고 전했다. 소하는 "꼭 이번 게임이 아니라도 박 감독은 1년 이상 아시아를 놀라게 만들었다. 120분이 돼서도 베트남 선수들의 다리는 바쁘게 움직였고, 그 덕에 아시아 전체를 충격에 빠트렸다"면서 "베트남은 아시안컵 8강에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높게, 유일하게 올랐다"고 전했다. 징, 베트남넷 등은 "베트남은 결코 수비 축구만 한 게 아니다"라는 경기 후 박 감독의 발언을 집중적으로 다뤘다.
 
경기가 끝난 뒤 하노이, 호치민 등에선 주요 도로에서 베트남 축구팬들이 기쁨을 만끽하는 오토바이 경적 소리가 점령했다. 베트남은 24일 오후 10시 일본-사우디아라비아 승자와 8강전을 치른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