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항서 매직' 베트남, 아시안컵 8강 진출…中·이란도 합류(종합2보)









【두바이 서울=뉴시스】권혁진 박지혁 기자 = 박항서 매직은 끝나지 않았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20일 오후 8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2019 UAE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연장전 포함 120분 간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2로 이겼다.



페어 플레이 점수까지 따진 끝에 가까스로 16강에 합류한 베트남은 B조 1위 요르단을 누르고 8강에 안착했다. 베트남의 아시안컵 8강 진출은 2007년 이후 12년 만이다. 당시에는 16강 없이 조별리그 이후 곧장 8강을 실시했다.



베트남은 일본-사우디아라비아전 승자와 24일 같은 장소에서 준결승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베트남은 수비에 좀 더 무게를 둔 채 요르단을 상대했다. 수세시에는 5명의 수비수가 라인을 형성하며 공간을 내주지 않는데 주력했다. 응우옌 콩 푸엉과 응우옌 쾅하이가 주로 공격을 주도했다.



자연스레 요르단이 초반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 19분에는 야신 바키트가 골문 앞에서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으나 슛이 허공으로 향했다.



틈틈이 기회를 엿보던 요르단은 전반 39분 선제골을 가져갔다. 바벨 압델 라흐만이 절묘한 오른발 감아차기로 득점을 기록했다. 골키퍼가 몸을 던졌으나 공을 막아내진 못했다. 베트남은 불필요한 반칙의 대가를 톡톡히 치렀다.



베트남은 도안 반 하우, 도 훙 중의 중거리 슛으로 기회를 였봤지만 모두 무위에 그쳤다.



0-1로 전반을 마친 베트남은 후반 들어 라인을 올린 채 만회골을 노렸다. 다행히 이른 시간 득점이 터졌다. 후반 6분 응우옌 트룽 호앙의 크로스를 응우옌 콩 푸엉이 넘어지면서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수비 뒷공간을 향하는 날카로운 크로스와 마무리 능력이 만들어낸 합작품이었다.



동점골 이후 베트남은 흐름을 완전히 가져왔다. 후반 15분에는 꽝하이의 침투 패스를 받은 판 반 득이 골키퍼를 피해 슛을 날렸으나 공이 골 라인을 넘어가기 전 수비수가 걷어냈다.



두 팀은 더 이상 득점을 내지 못한 채 연장전에 돌입했다. 30분 간의 연장전에서도 골이 터지지 않으면서 베트남과 요르단은 '11m 룰렛'으로 통하는 승부차기에 운명을 맡겼다.



베트남은 초반 3명의 키커가 모두 골을 넣었다. 반면 요르단은 두 번째 키커 바하 세이프의 슛이 골대를 때린데 이어 세 번째 키커 아마드 살레흐의 슛마저 골키퍼에 막혀 고개를 숙였다. 베트남은 마지막 키커 부이 티엔 둥의 성공으로 혈투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어 벌어진 중국와 태국의 16강전에서는 중국이 극적으로 2-1 역전승을 거두며 8강에 안착했다.



마르첼로 리피(이탈리아) 감독이 이끄는 중국은 전반 31분 코너킥 상황에서 공 처리를 매끄럽게 하지 못해 수파차이 차이디드에게 일격을 당했다. 차이디드는 골문 앞 혼전 상황에서 오른발 터닝 슛으로 중국의 골네트를 갈랐다.



중국은 0-1로 전반을 마치며 쫓기는 신세가 됐다. 객관적 전력에서 한 수 위라는 평가를 받았지만 태국의 견고함이 만만치 않았다.



그러나 중국의 뒷심이 결국 승부를 뒤집었다. 파상공세를 퍼부은 중국은 후반 22분 샤오즈의 헤딩슛으로 동점을 만들었고, 26분 가오린이 페널티킥으로 역전골을 터뜨렸다.



어렵게 태국을 따돌린 중국은 8강전에서 강력한 우승후보 이란과 맞붙는다.



카를로스 케이로스(포르투갈) 감독이 지휘하는 이란은 오만과의 16강전에서 알리레자 자한바크슈, 아쉬칸 데자가의 릴레이 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했다.



이란은 경기 시작 1분 만에 오만의 역습을 수비하는 과정에서 페널티킥을 허용해 위기를 맞았다. 먼저 골을 내주고, 오만이 실점하지 않기 위해 밀집수비를 펼칠 경우, 고전할 가능성이 높았다.



그러나 골키퍼 알리레자 베이란반드가 키커의 슈팅 방향을 정확히 따라가 선방했다. 팀 동료 아즈문이 공의 방향을 예측해 베이란반드에게 가르쳐 준 장면이 눈길을 끌었다.



이란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9위로 이번 대회 출전국 중 가장 높다. 한국, 일본, 호주와 함께 우승후보로 꼽힌다.



이란은 자국에서 열렸던 1976년 대회 우승 이후 43년 만에 아시안컵 정상 탈환을 노린다. 59년 만에 우승을 노리는 벤투호에 경계대상 1순위다.



hjkwon@newsis.com

fgl75@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