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외 홍역의 습격…2030세대가 가장 위험하다

경기도 안산에서 영유아 5명이 홍역에 감염됐고, 20대 엄마 3명이 이들에게서 옮았다. 엄마들은 홍역 예방 접종을 한 번만 맞은 것으로 드러났다. 보건 당국은 환자 8명과 접촉한 470명의 감염 여부를 추적하고 있다. 대구의 한 병원이 홍역 확산을 막기 위해 응급실 진료를 중단했다. [뉴스1]

경기도 안산에서 영유아 5명이 홍역에 감염됐고, 20대 엄마 3명이 이들에게서 옮았다. 엄마들은 홍역 예방 접종을 한 번만 맞은 것으로 드러났다. 보건 당국은 환자 8명과 접촉한 470명의 감염 여부를 추적하고 있다. 대구의 한 병원이 홍역 확산을 막기 위해 응급실 진료를 중단했다. [뉴스1]

대구에 이어 경기도 안산과 시흥에서도 홍역이 발생했다. 주로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4세 이하의 영유아가 먼저 걸렸고, 부모나 의료진이 아이들한테 옮았다. 총 확진자 26명 중 20, 30대 성인이 11명이다. 이들은 홍역의 전형적인 증상인 발진이 없거나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홍역 예방접종 정책이 덜 갖춰진 시기를 보낸 세대다. 항체가 제대로 형성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어 해외여행을 갈 때 유의할 필요가 있다.
 

대구·안산 26명 중 11명이 2030
1983~96년엔 1회만 예방접종
항체 보유 80%뿐, 출국 전 접종 필요
발진이나 발열 거의 없는 게 특징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일 현재 홍역 환자는 26명이다. 대구·경북은 17명 발생 후 소강상태에 접어들었다. 시흥에서는 11일 1명, 안산은 18일 이후 8명이 발생했다. 보건 당국은 안산 환자들과 접촉한 470명을 추적하고 있다. 이번 홍역은 국내에서 발생한 게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러스 유전자 검사 결과, 대구·시흥은 해외 유행 타입인 것으로 나타났다. 안산도 해외일 가능성이 크다.
 
대구와 시흥·안산은 관련성이 없다. 시흥·안산은 안산의 한 병원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한다. 안산은 한 영아가 병원에서 감염된 후 같은 어린이집 원생 4명에게 옮긴 것으로 추정된다. 또 20대 엄마 3명이 감염됐다.
 
홍역은 2006년 퇴치 선언을 했을 정도로 한국에서 사라진 감염병이다. 모두 해외에서 걸렸거나, 해외 감염자가 입국 후 퍼트린 것으로 추정된다. 해외 유입 환자(관련 환자 포함)도 2015년 7명 발생 이후 올 들어 4년 만에 가장 많이 생겼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국내 의료진에게 홍역은 낯선 감염병이다. 진단하기 쉽지 않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이번 성인 확진자 11명은 20대 8명, 30대 3명이다. 지역별로는 대구 8명, 안산 3명이다. 홍역은 감기처럼 발열·기침·콧물 등의 감기와 비슷한 증세를 보이다 발진으로 이어진다. 목 뒤와 귀 아래에서 붉은 반점이 나기 시작해 얼굴-몸통-팔다리 순으로 번지고 손바닥과 발바닥에도 생긴다. 하지만 대구 환자 중 1명은 발진이 거의 없었고 나머지는 일정하지 않았다. 조은희 질병관리본부 감염병감시과장은 “어떤 환자는 몸통, 다른 환자는 얼굴에 반점이 몇 개 난 게 전부다. 반점이 생기다 멈춘 환자도 있다”고 말했다. 안산 환자 1명은 발열 증세에다 손에 반점이 약간 생겼고, 2명은 발열조차 거의 없었다.
 
20, 30대 성인이 취약한 이유는 홍역 예방 접종 사각지대에 있었기 때문이다. 홍역 항체가 생기려면 한 번 걸려서 이겨내거나 예방주사를 두 차례(생후 12~15개월, 4~6세) 맞아야 한다. 1967년 이전 출생자는 홍역에 걸려서 자연 항체를 갖고 있다. 1회 예방접종은 83년, 2회 접종은 97년 시작됐다. 83~96년생은 1회만 맞았다.  안산 20대 환자 3명 모두 1차 접종만 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은희 과장은 “과거에 예방접종 약을 냉장보관하는 시설이 미비해 제대로 주사를 맞았어도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고 말한다. 질병관리본부 조사에서 1~50세의 93.8%가 홍역 항체를 보유하고 있지만 93~2000년생은 70~82%에 불과했다. 10대 후반도 취약하다.
 
올 들어 해외 유입 홍역이 증가하는 이유는 프랑스·이탈리아·중국 등 한국인이 많이 찾는 지역에서 홍역이 유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면역력이 완전하지 않은 20, 30대가 이들 지역에서 홍역에 감염될 우려가 있다. 김유미 질병관리본부 예방접종관리과장은 “홍역을 앓은 적이 없거나 예방접종을 맞지 않았거나 ‘2회 접종 여부’를 잘 모를 경우 출국 전에 접종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예방 접종은 건강보험이 안 돼 2만5000~3만원 든다. 
 
홍역
침방울이 묻거나 공기 중 바이러스로 감염된다. 발진 전후 4일씩 감염시킨다. 치료약이 없고 증상 대응 치료만 가능하다. 치사율이 높지 않지만 암 환자 등 면역저하자는 위험할 수 있다.

 
신성식 복지전문기자, 최모란 기자 ssshin@joongan.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