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Y 캐슬, 도깨비도 물리쳤다

화제의 드라마 ‘SKY 캐슬’(JTBC)이 ‘도깨비’(2016~17, tvN)를 제치고, 역대 비지상파 프로그램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시청률 22%, 비지상파 최고 기록

20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방송한 이 드라마 18회의 시청률은 전국 22.316%(유료가구)로 집계됐다. 수도권에서는 24.5%까지 치솟았다.
 
이전까지 비지상파 프로그램 시청률 최고 기록은 ‘도깨비’가 보유한 20.5%였다.
 
김은숙 작가와 공유의 만남으로 방영 전부터 화제를 모은 ‘도깨비’와 달리, ‘SKY 캐슬’의 출발은 미미했다. 1회 시청률은 1.7%에 불과했지만, 극본·연출·연기 삼박자가 갖춰진 웰메이드 드라마라는 입소문이 나면서 종영을 2회 앞둔 현재 시청률은 22%대까지 치솟았다.
 
드라마는 입시를 둘러싼 상류층 학부모들의 비상식적인 행태를 그리되 블랙코미디답게 풍자와 유머를 적절히 활용,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천신만고 끝에 아들을 서울대 의대에 합격시킨 이명주(김정난)가 갑자기 자살한 이유를, 그를 선망의 눈으로 바라보던 한서진(염정아)의 시선에서 풀어가면서 입시 코디네이터 김주영(김서형)의 미스테리한 정체, 혜나(김보라) 출생의 비밀과 죽음 등 추리와 서스펜스를 섞어 후반으로 갈수록 극적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
 
또한 일부 상류층 자녀의 고액 입시코디 행태를 현실감있게 그려내는 것은 물론, 지난해 사회를 떠들썩하게 했던 시험지 유출사건까지 극중에 끌어들이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드라마에 대한 반응은 가히 신드롬급이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