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잡스도, 머스크도 대학졸업 안해…자녀에게 열정 쏟을 일 찾아줘야”

산지브 카그람

산지브 카그람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경영전문대학원(MBA)도 달라져야 합니다. 썬더버드 글로벌경영대학원에서 융합적 사고 능력, 데이터 분석 능력, 언어·문화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데 집중하는 이유죠.”
 

명문 MBA ‘썬더버드’ 카그람 학장
“4차 산업혁명시대 융합지식 필요”

16일 서울 명동에 있는 썬더버드 글로벌경영대학원(썬더버드) 서울사무소에서 만난 산지브 카그람(사진) 학장은 사회 변화에 맞춰 MBA도 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산지브 카그람은 전날 이뤄진 썬더버드 서울사무소 개소 때문에 방한했다. 현재 썬더버드는 제네바, 모스크바, 두바이와 도쿄에 지부를 두고 있다. 썬더버드는 국내에는 생소하지만, 세계적으로 우수한 평가를 받는 글로벌경영대학원이다. 최근 타임지고등교육과 월스트리트 저널이 발표한 ‘2019 대학평가’에서 글로벌경영대학원 부문 1위를 했다.
 
 
우수한 평가를 받은 비결이 뭔가.
“1946년 개교한 썬더버드는 무엇보다 학생들이 국제 감각을 기를 수 있게 돕는다. 커리큘럼이나 학생·교수진 등 모든 게 글로벌을 지향한다. 학생의 절반 이상이 미국 외의 국가 출신이다. 교수들도 절반 이상이 유럽·라틴아메리카·아시아 출신이다.”
 
 
어떤 걸 가르치나.
“2년 동안 이수해야 할 학점이 총 49학점인데, 이 중 6학점짜리 응용학습프로그램이 있다. 4~6명의 학생이 출신국 외의 지역에서 6~8주간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것이다. 신제품 런칭 컨설팅을 하거나 해당 국가 정부가 외국인 투자를 유치하는 데 도움을 주는 식이다. 현재 145개국에 4만5000명에 달하는 동문이 있다. 한국에도 800여 명의 동문이 사회 곳곳에서 활약 중이다. 썬더버드에 입학하면 영어를 포함해 2개 언어를 필수로 배워야 한다.”
 
 
실무 수업은 어떻게 이뤄지나.
“현장 감각을 익힐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한 회사의 위기 상황에 대해 학생들이 해결 방안을 모색하거나 교수와 학생이 함께 해외를 방문해 해당 국가가 처한 문제의 답을 찾아보는 식이다. 사업을 하는 국가에서 갑자기 쿠데타가 일어났을 때 어떻게 대처하면 좋을지 방법을 고민하는 시뮬레이션 프로그램도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리더의 역할은.
"융합사고력·순발력·문화에 대한 이해, 데이터 분석 능력 등이다. 세계화로 하나의 문제가 한 국가뿐 아니라 전 세계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려면 융합적으로 사고하는 능력이 필요하다. 빠른 변화에 적응하는 민첩성도 필요하다. 인공지능(AI)이 발달할수록 문화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야 한다. 또 산재해 있는 데이터를 분석하는 능력도 중요하다.”
 
 
한국에서는 SKY 대학 입학 경쟁이 치열해 이런 입시 경쟁을 풍자한 드라마도 인기다.
“부모 입장에서는 자녀에게 최고의 교육을 시키고 싶은 마음이 드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우리 세대까지는 지식을 쌓는 게 무엇보다 중요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변화의 속도가 빨라지면서 단순히 지식을 쌓는 것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시대가 올 것이다. 스티브 잡스나 일론 머스크처럼 대학을 졸업하지 않은 세계적인 기업가들만 봐도 이를 알 수 있다. 자녀가 열정을 갖고 행복하게 할 수 있는 일이 뭔지 찾아주는 게 중요하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