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진출한 한국기업들 1분기, 사드 때만큼 힘들 듯

중국에 진출한 한국기업들의 올해 1분기 경영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보복’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지난 2016년 1분기만큼 나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20일 산업연구원에 따르면 7개 업종의 214개 중국 진출 한국기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경기실사지수(BSI)를 산출한 결과, 올해 1분기 시황과 매출 전망 지수는 각각 83과 87로 나타났다. 2016년 1분기 이후 3년 만에 최저치다. BSI가 100을 넘으면 긍정적으로 응답한 업체 수가 많다는 뜻이고 100 미만은 그 반대다.
 
특히 현지판매(89) 전망이 4분기 만에 100 아래로 내려갔고 영업환경(77)은 2017년 4분기 이후 가장 낮았다. 업종별 매출 전망은 제조업(90)이 4분기 만에 100 아래로 떨어졌다. 화학(94), 자동차(83), 유통업(73), 섬유·의류(50) 등도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중국 진출기업의 43.9%가 미·중 통상마찰로 부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세종=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