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강한 가족] "첨단 기술 개발 궁극적 목표는 환자 친화적 의료 환경 조성"

인터뷰 이기형 고대의료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고대의료원은 시대적 요구에 답하고 소명을 다해온 역사와 정신이 있다. 1928년 민족 최초의 여성 의학교육 기관으로 의료원이 탄생했으며, 의료 소외 지역이던 구로·반월공단에 병원을 열고 인술을 펼쳐왔다. 고대의료원 이기형(사진)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에게 이번 비전 선포의 의미와 의료기관의 방향성을 들었다.
 
비전 선포의 의미는.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의료원의 비전도 시대에 맞게 바꿔야 한다는 공감대에서 출발했다. 맞춤형 정밀의학이라는 방향성과 함께 이런 환경을 가능하게 하는 바이오메디컬 분야 연구와 기술이 사업화로 이어지는 인프라를 구축해 선도하겠다는 의미다.

이런 가치를 구성원이 공유하고, 앞으로 투자 방향성이나 의사를 결정할 때 미래 의학을 선도하는 바이오메디컬 융·복합 연구를 최우선으로 삼겠다는 것이다.”
 
향후 구축할 미래형 병원의 방향은.
“지금은 환자에게 할애하는 시간이나 병원 내 시설·환경이 환자 중심적이라고 말하기엔 무리가 있다. 앞으로 차세대 클라우드형 병원 정보시스템이 상용화되면 환자는 어느 병원에서든 본인의 의료기록, 유전체, 라이프로그(생활습관 데이터)가 반영된 개인 맞춤형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된다.

병원에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각종 웨어러블 기기를 통해 검사가 가능해질 것이다. 미래형 병원은 이처럼 다양한 첨단 기술·기구를 통해 환자 친화적인 의료 환경을 만드는 것이다.”
 
의료 서비스가 4차 산업혁명과 밀접한 이유는.
“4차 산업혁명의 초지능·초연결·초융합 가치가 의료 분야에서 꽃을 피우고 있다. 예컨대 영상 장비로 촬영한 영상의 판독이나 진단 기술에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등을 활용한 기술이 이미 개발돼 있다.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 또한 무궁무진하다. 의학만으로는 한계에 부딪혔다. 의학이 로봇공학과 융·복합하면서 발전하고 있듯 다른 학문과 끊임없이 융합하는 과정을 거치며 발전해나갈 것이다.”
 
정부의 규제 완화나 지원에서 아쉬운 점이 있다면.
“정보통신기술(ICT)과 의료 기술의 강국임에도 이를 융·복합해 상용화하는 단계에 이르기까지 엄격한 규제 장벽이 많다. 일례로 의료 정보와 관련한 빅데이터는 개인정보 보호 문제와 충돌한다.

개인정보는 존중돼야 하지만 미래 의학 발전을 위해 규제에 얽매여선 안 된다. 융통성을 갖고 사회적 합의를 이뤄 개선해 나가야 한다. 그래야 의료 정보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첨단 의료 환경 구축에 활용할 수 있다.”
 
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