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공항 2터미널, 개장 1년 만에 누적여객 1900만명 돌파

인천공항 제2터미널 확장구간 조감도. [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연합뉴스]

인천공항 제2터미널 확장구간 조감도. [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해 1월 18일 개장한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이 개장 1년 만에 누적 여객 1900만명을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1월 18일 이후 이달 17일까지 만 1년간 전체 인천공항을 이용한 여객은 6838만3060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의 여객(6226만8980명)보다 9.8% 늘었다.
 
이 기간 전체 여객 가운데 약 28%에 해당하는 1909만3392명이 제2여객터미널을 이용했다.
 
지난 1년간 여객 제1터미널과제2터미널 면세점의 전체 매출액은 전년보다 12%가량 늘었다. 식음료 매장의 전체 매출액도 27% 증가했다.
 
또한 제2터미널이 문을 열면서 여객 수용력이 연간 5400만 명에서 7200만 명으로 늘고, 여객 분산(여객분담률 1터미널 약 72%·2터미널 약 28%)에 따라 터미널 혼잡과 출국시간이 줄었다고 공사는 설명했다.
 
제2터미널 개장 이후 제1터미널의 평균 출국 소요시간은 37분으로, 지난해 평균인 41분보다 4분가량 줄었다. 제2터미널은 평균 31분으로 집계됐다.
 
공사는 올해 제2터미널을 확장하는 4단계 건설사업이 본격화함에 따라 향후 인천공항의 여객 수용력이 크게 늘 것으로 전망했다.  
 
약 4조20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4단계 건설사업은 제2터미널의 확장과 제4활주로 신설을 골자로 한다.
 
올해 하반기 터미널 확장공사가 착공하는 등 2023년 4단계 사업이 완료되면 제2터미널의 연간 여객 수용력은 현재 1800만 명에서 4600만 명으로 증가해 인천공항이 총 1억명의 여객을 받을 수 있는 초대형 메가 허브공항이 된다는 게 공사의 설명이다.
 
정일영 공사 사장은 “올해 입국장 면세점을 적기에 열어 공항 서비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4단계 건설사업을 본격화해 인천공항 연간 여객 1억명 시대를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