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릎 앉으면 수행평가 만점” ‘스쿨미투’ 교사 검찰 송치

[연합뉴스]

[연합뉴스]

  
지난해 ‘스쿨미투’ 폭로로 경찰 조사를 받던 서울 모 중학교 도덕 교사가 검찰로 넘겨졌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교사 A(58)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은 “A씨가 수업 중 학생들에게 성적 수치심을 주는 성희롱 등 언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A씨가 근무하던 중학교 학생들은 지난해 9월 교내에 포스트잇을 붙이며 ‘스쿨 미투’ 운동을 벌였다. 학생들은 A교사를 비롯한 이 학교 교사들이 상습적으로 성희롱 성차별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에 따르면 특히 A씨는 발언 수위가 높았다. A씨는 수업 중 학생들에게 “예쁜 여학생이 내 무릎에 앉으면 수행평가 만점”이라거나 “여자는 아프로디테처럼 예쁘고 쭉쭉빵빵해야 한다” 등의 발언을 한 혐의로 수사를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교육청이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에서 확보된 교사들의 발언을 모두 정리해 수사에 활용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이달 8일 서울시교육청 교육공무원 인사위원회에서 정직 처분을 받은 상태다. 같은 학교의 또다른 교사 2명도 감사 대상에 올라 1명은 이달 2일 견책 처분을 받았다. 다른 1명은 기간제 교사로 퇴직한 상태라 징계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