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풍큐리'부터 '마미손'까지... 폭소 가득했던 프로농구 올스타전

20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올스타전' 경기. 전태풍이 가수 퀸(QUEEN)의 보컬 프레디 머큐리 분장을 한 채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올스타전' 경기. 전태풍이 가수 퀸(QUEEN)의 보컬 프레디 머큐리 분장을 한 채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레디 '풍큐리'와 플래시몹. 2018-2019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색다른 볼거리로 5000여 팬들을 뜨겁게 달궜다.
 
20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프로농구 올스타전은 팬들과 함께 소통하는 행사로 주목받았다. 전날 서울에서 창원으로 이동하는 팬들과 선수가 함께 하는 이벤트도 가져 사실상 1박2일 행사로 열린 이번 올스타전은 덩크슛, 3점슛 컨테스트뿐 아니라 평소 볼 수 없었던 선수들의 끼를 접할 수 있는 깜짝 이벤트가 열려 눈길을 모았다.
 
20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올스타전' 덩크 콘테스트 결승전에서 LG 김준형이 래퍼 마미손 분장을 하고 있다. [뉴스1]

20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올스타전' 덩크 콘테스트 결승전에서 LG 김준형이 래퍼 마미손 분장을 하고 있다. [뉴스1]

20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올스타전' 덩크 콘테스트 결승전에서 LG 김종규가 덩크슛을 하고 있다. [뉴스1]

20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올스타전' 덩크 콘테스트 결승전에서 LG 김종규가 덩크슛을 하고 있다. [뉴스1]

 
선수들의 등장부터 흥미로웠다. 가장 주목받은 건 최근 영화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 그룹 퀸의 보컬 프레디 머큐리 분장을 한 전태풍(KCC)이었다. 전태풍은 콧수염이 계속 떨어지는 중에도 당당히 포즈를 취하면서 분위기를 높였다. 앞서서 올스타 팬투표 1위를 차지한 양홍석(KT)은 아기상어 댄스를, 송교창(KCC)은 마미손 춤을 췄다. 선수들은 경기 전날 호텔에서 연습하는 등 철저한 준비를 했다.
 
경기 도중에도 재미있는 볼거리들이 많았다. 2쿼터 초반엔 갑자기 체육관 불이 꺼진 뒤 선수들이 치어리더들과 코트를 무대 삼아 흥겹게 춤추는 '플래시몹'을 펼쳤다. 덩크슛 컨테스트 결승에 나선 김준형(LG)은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래퍼 마미손을 흉내낸 복면과 함께 곤룡포를 입고 등장했다. 4쿼터 도중 펼쳐진 미니 퀴즈에선 출제자로 나선 마커스 포스터(DB)가 헤드폰을 쓰고 어설프게 한국 노래를 따라부르는 모습에 체육관을 찾은 관중들의 폭소가 쏟아졌다.
 
20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올스타전' 경기. MVP를 받은 라건아 드림팀 마커스 랜드리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올스타전' 경기. MVP를 받은 라건아 드림팀 마커스 랜드리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올스타전' 경기가 종료 후 관중석 휴대폰 불빛이 비치고 종이 가루가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올스타전' 경기가 종료 후 관중석 휴대폰 불빛이 비치고 종이 가루가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침체된 프로농구의 열기를 살리기 위해 지난해에 이어 또한번 지방에서 열린 프로농구 올스타전엔 5215명의 팬들이 찾았다. 올해 올스타전은 팬 투표 1위에 오른 양홍석을 필두로 한 매직팀, 2위 라건아(현대모비스)가 이끄는 드림팀의 맞대결로 치러졌다. 경기에선 라건아 드림팀이 129-103으로 승리했고, 3점슛 10개를 포함해 40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이끈 마커스 랜드리(KT)가 올스타전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국내외 덩크슛 컨테스트에선 김종규(LG)와 포스터가 정상에 올랐고, 3점슛 컨테스트에선 조성민(LG)이 3년 만에 우승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