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케어 박소연 '안락사 물타기'···잔혹 개고기 영상 올려

[사진 박소연 대표 페이스북 캡처]

[사진 박소연 대표 페이스북 캡처]

 
구조 동물 안락사 논란에 휩싸인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이번에는 개고기가 생산되기까지 과정을 담은 잔혹한 동영상을 온라인상에 올렸다. 자신이 행한 안락사가 많은 동물이 처한 비참한 현실에 따른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음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이지만 또 다른 논란을 불러일으키는 모양새다.
 
앞서 박 대표는 지난 19일 서초구 한 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민국에는 안락사마저도 사치인 동물들이 많다. 고통을 직시하는 것이 불편하다고 외면하는 것이 동물권 운동이 돼서는 안 된다”라며 “케어가 해온 안락사는 대량 살처분과 다른 인도적 안락사였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안락사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어 그는 “안락사를 학살, 도살이라 하고 싶다면 더 큰 도살장의 현실에 목소리를 내줘야 한다”며 “케어가 구조한 동물이 있던 곳은 개 도살장이었다. 구하지 않으면 도살당했을 것”이라고 항변했다.
 
기자회견 다음날인 20일 박소연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개 도살 장면을 촬영한 약 6분짜리 동영상을 게재했다.
 
이 영상은 “개고기 생산 중 벌어지는 폭력적이고 잔인한 장면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어린이와 청소년, 심신미약자의 경우 시청을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라는 경고 문구로 시작한다. 개들이 번식부터 고기로 유통되기까지 과정이 국문, 영문 설명과 함께 담겼다.
 
영상에는 분뇨가 가득 쌓인 채 케이지 안에 갇힌 개들의 모습과 여기저기가 다쳐 뻘건 속살을 그대로 드러낸 개들이 등장한다. 도살 과정에서 쇠파이프 등 도구로 두들겨 맞는 모습도 볼 수 있다.
 
박 대표는 영상과 함께 “저를 비난함과 동시에 그리고 비난의 크기만큼 개 도살 금지를 외쳐 주세요. 도살이 없으면 안락사도 없습니다. 도살도 없고 안락사도 없는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는 기회입니다. 저는 어떠한 비난도 감수하겠습니다”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이러한 박 대표의 메시지는 영상에 나온 것과 같은 잔인한 도살 때문에 안락사를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던 자신의 입장을 항변하는 것으로 보인다.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지난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건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연합뉴스]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지난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건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연합뉴스]

 
해당 영상에 달린 댓글 중에는 박 대표를 옹호하는 것도 일부 있지만, 대체로 “비판을 피하기 위해 동물을 이용한다”며 그를 비난하는 댓글이 주를 이루고 있다.
 
한 네티즌은 “당신이 더 비난받아야 하는 건 명색이 동물권 운동하면서 애들 생명도 존엄하다고 부르짖는 사람이 정작 제멋대로 애들 함부로 죽였다는 점”이라며 “개 도살자들은 먹고 살기 위해 개를 죽이는 점에서 솔직하기라도 하지”라고 꼬집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당신에게 가해지는 비판을 희석시키기 위해 불쌍한 동물들 영상 이용하지 말라”라며 “반성은커녕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가여운 동물들을 이용하다니 기가 찬다. 이런 영상 하나 던져주면 눈물 줄줄 흘리며 지갑 여는 바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