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원도, 가리왕산 문제 해결 사회적 합의 기구 구성 제안

최문순 강원도지사(가운데)가 20일 한금석(오른쪽) 강원도의회 의장, 허영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위원장과 함께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문순 강원도지사(가운데)가 20일 한금석(오른쪽) 강원도의회 의장, 허영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위원장과 함께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문순 강원지사가 평창겨울올림픽 정선 알파인센터의 복원 여부를 논의할 사회적 합의 기구 구성을 제안했다.
 
최 지사는 20일 한금석 강원도의회 의장, 허영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위원장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히면서 사회적 합의를 전적으로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올림픽이 폐막한 지 1년이 되도록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데 사과드린다”며 “가리왕산을 둘러싼 논란이 평창올림픽의 오점으로 남을 가능성이 작지 않다”고 회견을 자청한 배경을 설명했다.
 
가리왕산 알파인센터에서는 2015년 평창겨울올림픽 폐막 뒤 복원한다는 전제로 만들어졌다. 올림픽 중엔 알파인스키 활강·슈퍼대회전 경기장으로 사용됐다.
 
2018 평창겨울올림픽 알파인 경기장으로 쓰인 강원도 정선 가리왕산 스키장. 최정동 기자

2018 평창겨울올림픽 알파인 경기장으로 쓰인 강원도 정선 가리왕산 스키장. 최정동 기자

하지만 올림픽 폐막 뒤 강원도는 올림픽 유산 활용을 이유로 곤돌라와 관리도로 등 일부 시설 존치를 포함한 부분 복원, 이른바 ‘합리적 존치’를 요구했다. 그러나 가리왕산 관리 주체인 산림청은 도에 이달 말까지 가리왕산 산림복원 계획 제출을 요청한 상태로 이후 행정대집행 등 강제조치까지 염두에 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엔 강원도의회가 알파인경기장의 합리적 존치를 결의했으며, 정선 161개 사회단체도 ‘알파인경기장 철거반대 범군민투쟁위원회’를 출범시키며 전면복원에 반대하고 나섰다. 강원도와 산림청의 대립과 갈등이 점차 커지고 있는 것이다.
 
이에 최 지사는 “평창올림픽이 끝난 뒤 가리왕산 복원 문제가 간단한 것이 아닌 점을 알게 됐다”며 “복원 정도와 방법, 비용과 부담 주체 등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이해 당사자 간 합의를 거치는 과정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도는 사회적 합의 기구에 올림픽시설과 가리왕산 관리 주체인 문화체육관광부와 산림청·환경부·환경단체·강원도·정선군 등 관련 주체가 모두 참여하기를 바라고 있다.
 
최 지사는 21일 청와대와 국무총리를 방문, 사회적 합의 기구를 공식 제안한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