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당, 손혜원 탈당회견 맹공… "원내대표가 비리 회견에 동행한 건 처음 봐"

자유한국당 한선교 (왼쪽 둘째) '손혜원 랜드 게이트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단장이 20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인숙 의원, 한선교 단장, 김현아 의원, .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한선교 (왼쪽 둘째) '손혜원 랜드 게이트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단장이 20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인숙 의원, 한선교 단장, 김현아 의원, . 임현동 기자

 
야권이 20일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탈당 회견을 일제히 성토하고 나섰다. 손 의원이 대국민 사과를 해도 모자랄 판에 오히려 변명만 늘어놨다는게 야당의 주장이다.
 
자유한국당은 ‘손혜원랜드 게이트 진상규명TF’까지 꾸려 공세의 화력을 강화했다. 단장을 맡은 한선교 의원은 이날 열린 TF 회의에서 손 의원 기자회견에 동행한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를 걸고 넘어졌다. 한 의원은 “게이트에 연루된 의원의 책임성 탈당 기자회견에 당 원내대표가 동행하는건 처음 보는 광경”이라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 의원은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모습에 참으로 가슴 아픔을 느끼지 않을수 없다. 제가 아는 홍 원내대표는 비리 관련 의원 회견에 나올 정도의 인격을 갖고 계신 분이 아니다”라고 비꼬았다. 한 의원은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문화재청 뿐만 아니라 국토부도 관여됐다. 국정조사는 물론 특검도 가야한다”고 주장했다. 
 
TF간사를 맡은 김현아 의원은 “민주당이 더 이상 손 의원을 커버하기 버겁다고 판단해 출당시킨 게 아니냐”며 “문화재 거리의 부동산 싹쓸이 매입은 전형적인 부동산 투기”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손 의원이 남편이 이사장으로 있는 크로스포인트 문화재단에 대출 11억원 중 7억원을 기부했는데 기부금단체도 아닌 재단에 어떻게 기부금을 낼 수 있었는지 의심스럽다. 불법 증여인지 편법 투자인지 해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영석 당 수석대변인도 “소관 상임위와 관련된 사업지역의 부동산을 대량으로 매입한 행위는 탈당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며 “손 의원은 의원직을 내려놓고 자연인 신분으로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도 “의원직 사퇴가 답”이라며 맹공을 퍼부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손 의원의 기자회견이 끝난 뒤 논평을 내 “탈당으로 끝내겠다는 뻔뻔하고 오만한 민낯이 부끄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투기한 곳이 최소 29곳이라는데 무슨 변명이 필요한가. 썩은내가 진동한다”며 “결백을 주장하지만 결함 많은 국회의원 부적격자일 뿐”이라 주장했다.
 
호남 지역 의원들이 많은 민주평화당 역시 손 의원의 탈당 회견을 비판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탈당은 아무 의미가 없다. 서영교 의원이 가족 보좌진 채용문제를 탈당으로 무마하고 잠잠해지자 다시 복귀한 전력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역 기업과 의원에 대해 함께 검찰조사를 받자는 태도는 목포 발전을 위한 것이라는 동기조차 의심하게 만든다”고 말했다. 손 의원이 이날 회견에서 평화당의 핵심인 박지원 의원을 공격한 게 평화당 전체를 발끈하게 만들었다는 얘기가 나왔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도 “손 의원의 탈당으로 어물쩍 넘어가려는 집권 여당의 태도는 개혁의 고삐를 놓겠다는 것”이라며 “손 의원이 탈당했다고 민주당의 책임이 덜어지는 것은 결코 아니다”라고 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