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서구청장 "회식서 여직원 성추행?…직원들 격려한 것"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이 회식자리에서 여직원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구청장은 "성추행 등은 없었다"고 즉각 부인했다.
20일 인천 서구에 따르면 이 구청장은 지난 11일 기획예산실 직원 30여명과 회식을 했다. 회식이 끝난 뒤에는 노래방으로 자리를 옮겼다고 한다.

인천 정가 등서 이 구청장 여직원 성추행 의혹 제기
직원 장례식 다음날 회식자리서 부적절 신체접촉
이 구청장 "격려했을 뿐 사실 아냐, 법적대응하겠다'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연합뉴스]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연합뉴스]

 
서구 지역 정가에선 이날 이 구청장이 여직원들을 옆자리에 앉혀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해당 여직원이 수치심과 모욕감에 괴로워하며 출근을 못 하고 있다", "일부 간부들이 직원들에게 '이 일을 함구하라'고 입단속했다"는 말도 돌았다.
 
회식 날짜도 문제가 됐다. 이날은 서구청 소속 공무원 A씨의 장례식이 치러진 다음 날이었다. 우울증을 앓고 있던 A씨는 지난 8일 구청 주차장 타워에서 스스로 뛰어내렸다고 한다.
한 지역 정계 관계자는 "단체장이 소속 공무원의 장례식을 치른 다음 날 회식을 하고 노래방까지 간 것부터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논란이 이어지자 이 구청장은 이날 입장문을 냈다. 
그는 먼저 "직원의 예기치 않은 죽음으로 슬픔이 가시지 않은 가운데 신중한 생각 없이 (회식을) 갖게 된 점에 대해 깊은 반성과 사과를 드린다"면서도 "민선 7기 핵심 역할을 하는 기획예산실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는 자리로 수차례 연기하다 일정상 어렵게 마련한 자리였다"고 해명했다. 
또 "장례식을 다음 날 회식을 하고 노래방을 간다는 것은 입이 열 개라도 무어라 얘기할 수 없다"며 "반성하며 장례를 막 치른 유가족과 서구청 직원, 구민 여러분께 실망을 끼쳐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 [중앙포토]

. [중앙포토]

 
그러나 성희롱 등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다"라며 적극적으로 반박했다.
이 구청장은 "직원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식사하는 공개된 장소에서 여직원에게 뽀뽀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노래방에서 모든 직원에게 등을 두드려주며 허그를 했고 특히 고생이 많았던 몇몇 직원들 볼에 고마움을 표현했는데 해당 직원들은 일상적으로 있을 수 있는 격려라고 말하긴 하지만 그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이외 다른 신체적 접촉은 사실이 아니고 있지도 않은 일을 의도적이고 악의적으로 침소봉대해 정치적 쟁점으로 부각하는 것에 대해선 허위사실 유포로 명예훼손 등 법정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자유한국당 인천시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 구청장이 일각에서 제기한 의혹처럼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직원들의 입막음과 회유를 시도하지 않았는지에 대한 정확한 진상파악이 필요하다"며 검찰 수사와 함께 구청장직 사퇴를 요구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