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악관 ‘김정은 친서 전달’ 확인…트위터에 사진 공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 집무실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으로부터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받고 있다. 사진은 19일 댄 스캐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담당국장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공개됐다. [댄 스캐비노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 집무실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으로부터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받고 있다. 사진은 19일 댄 스캐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담당국장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공개됐다. [댄 스캐비노 트위터]

미국 백악관이 1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워싱턴DC 백악관 집무실인 오벌오피스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으로부터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받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댄 스캐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담당국장은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김 부위원장으로부터 김정은 위원장의 편지를 전달받았다”며 “양측 확대회담이 오벌오피스에서 이어졌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 집무실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오른쪽 세번째) 등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은 19일 댄 스캐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담당국장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공개됐다. [댄 스캐비노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 집무실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오른쪽 세번째) 등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은 19일 댄 스캐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담당국장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공개됐다. [댄 스캐비노 트위터]

스캐비노 국장은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이 책상에 앉아 김 부위원장 등과 대화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도 공개했다. 이 회의에 김 부위원장은 물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도 배석한 것으로 사진을 통해 확인됐다.
 
백악관 측은 지난 18일 트럼프 대통령과 김영철 부위원장의 만남에서 김 위원장의 친서가 전달됐는지 여부에 대해선 공식적으로 확인해주지 않았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