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목포 나올지 왜 안묻냐" 되레 기자에 질문한 손혜원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마포구을)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마포구을)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의 지역구인 목포에 출마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손혜원 “목포 출마 안해…도시재생에 뜻있는 후보라면 함께하겠다”

손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자신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당적을 내려놓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기자 회견 직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는 최근 '손 의원이 다음 총선에서 목포에 출마할 것'이라는 소문과 관련해 "저는 안 나올 것이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날 손 의원은 '박 의원에게 유감없나'라는 취재진 질문에 "저는 사실 박지원 의원과 목포에 있는 바닷가 최고 자리에 들어설 고층아파트 건설계획 관련된 분들과 할 수만 있다면 함께 검찰 조사를 받고 싶다"라면서 "이 생각은 박지원 의원이 제 편들 때도 생각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혹시 제가 목포 (차기 총선 후보로) 나올 거라는 질문 없냐"라고 취재진에게 물었다. 이에 취재진이 '목포 나올 건가'라고 묻자 "저는 안 나올 거다"라고 답했다. 
 
다만 "제가 더는 국민이 보고 싶어 하지 않는 배신의 아이콘인 노회한 정치인을 물리치는 방법이 있다면, 그리고 제가 생각하는 역사에 기반을 둔 도시재생에 뜻이 있는 후보가 있다면, 그분의 유세차를 함께 타겠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나갈 일은 없다. 그러나 박지원 의원을 상대할 그럴 정치인들이 눈에 띈다면 제가 그분 돕겠다. 그래서 목포를 좀 더 바르고 아름답고, 제대로 도시재생 되는 곳으로 만드는 데 일조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이날 손 의원은 최근 제기된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당적을 내려놓겠다. 전 국민을 의미 없는 소모 전 속으로 몰아놓을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 조사를 통해 의혹들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그때 가서 의원직을 내려놓겠다. 오늘은 당적을 내려놓는 발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다만 다음 차기 총선에는 출마하지 않는다. 저는 정치를 하러 의원이 된 게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을 만들기 위해 정권을 바꾸기 위해 온 것이다. 총선·대선 통해 제 역할을 다 끝났다. 저를 뽑아준 지역구 주민 위해 제가 지금 의원을 사퇴할 수 없는 거니 문화 예술 분야, 제가 잘 아는 부분 도시재생, 지역 문화 활성을 위해 최선을 다해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