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드 때만큼이나 어렵다" 중국 진출 한국기업 BSI 3년래 최저

중국에 진출한 한국기업들의 올해 1분기 경영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보복'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지난 2016년 1분기만큼 나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미중 통상갈등 여파" 응답 44%

20일 산업연구원에 따르면 대한상공회의소 베이징사무소, 중국 한국상회 등과 공동으로 7개 업종의 214개 중국 진출 한국기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경기실사지수(BSI)를 산출한 결과 올해 1분기 시황과 매출 전망 지수는 각각 83과 87로 나타났다.  
산업연구원

산업연구원

BSI는 경영실적, 애로사항 등에 대한 응답 결과를 0∼200 사이로 산출한 것이다. 100을 넘으면 긍정적으로 응답한 업체 수가 많았다는 뜻이고 100 미만은 그 반대다.
 
산업연구원

산업연구원

시황과 매출 전망 지수가 모두 100 아래로 떨어지면서 2016년 1분기 이후 3년 만에 최저치였다. 특히 현지판매(89) 전망이 4분기 만에 100 아래로 내려갔고 영업환경(77)은 2017년 4분기 이후 가장 낮았다.
 
업종별 매출 전망은 제조업(90)이 4분기 만에 100 아래로 떨어졌다. 화학(94), 자동차(83), 유통업(73), 섬유·의류(50) 등도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대기업(85)과 중소기업(88) 모두 100보다 낮았다.
 
산업연구원

산업연구원

이들이 어려움을 느끼는 원인 중 하나는 미·중 무역 전쟁이었다. 대상 기업의 43.9%가 미·중 통상마찰에 부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미·중 통상마찰에 따른 악영향 답변은 직전 분기(33.5%)보다 10.4%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AP]

[AP]

미·중 통상마찰이 산업별로 미치는 영향은 각각 달랐다. 자동차 분야는 중국 경기 둔화에 따른 현지 수요 위축이, 전기·전자와 섬유·의류는 글로벌 교역 둔화가, 금속기계는 미국의 대중 제재로 인한 대미(對美) 수출 감소가 주요 원인으로 지목됐다. 
 
현지 기업들은 현지 수요 부진(21.5%)과 더불어, 경쟁 심화(16.8%), 인력난, 인건비 상승(13.1%) 등을 경영 어려움으로 들었다. 남성일 서강대 교수는 "인건비가 납품단가 또는 제품가 상승률보다 높아지는 경우, 수익성에 악영향을 준다"면서 "영세 제조업·서비스업의 경우 원가에서 인건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기 때문에 같은 인건비 상승이라도 타격을 더 크게 받는다"고 설명했다. 
 
한편 기업들의 올해 연간 매출 전망은 100으로 전년도 전망치(124)보다 낮아졌다.
  
세종=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