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탈당 손혜원 "총선 출마도 않겠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금 당장은 의원직을 내려 놓지 않겠지만, 다음 총선에는 나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손 의원은 20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당적을 내려놓겠다고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서울 마포구을)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20190120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서울 마포구을)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20190120

 
손 의원은 "저에게 제기된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겠다. 만약 검찰 조사를 통해 그런 사실이 밝혀진다면 그 때가서 의원직을 내려놓겠다. 단, 오늘은 당적만 내려놓는 발표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발표 이후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또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이야기하겠지만, 그건 제가 알아서 하겠다"면서 "검찰 조사 결과 한 가지라도 의혹이 나오면 그때 알아서 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손 의원은 다음 총선에는 나오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제가 국회의원이 된 것은 정치를 하려고 들어온 것이 아니다. 저는 문재인 대통령을 대통령을 만들고, 정권을 바꾸기 위해서 정치를 시작했다. 총선과 대선을 통해 이미 제 역할은 끝났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지역구 주민들을 위해 지금 국회의원을 사퇴할 수는 없으니, 제가 제일 잘하는 부분을 위해 일하겠다는 것"이라며 "저는 다시 국회의원에 나오지 않는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