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남도, 21일부터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범시행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경남도는 21일부터 도와 시·군,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고농도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시범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시범시행은 지난 14~15일 도내 일부 지역의 초미세먼지 주의보(PM-2.5) 발령에 이어 앞으로도 고농도 초미세먼지 발생이 빈번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른 조치로, 2월 15일 미세먼지 특별법 시행 이후에는 민간까지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경남도는 우선 도청 및 시·군청 공무원, 산하기관 임직원(면 지역 제외)을 대상으로 차량 2부제를 시행하고, 민간은 자율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차량 끝자리가 홀수인 차량은 홀수일에만 운행하며, 장애인·임산부 차량, 긴급자동차, 환경친화적 자동차 등은 제외된다.



또한, 공공기관 운영 대기배출시설 및 관급 비산먼지 건설공사장 조업시간 단축, 도로 청소차량 확대 운영 등도 함께 시행한다.



특히 오는 2월 15일 미세먼지 특별법 시행 이후에는 민간 대기배출사업장 및 비산먼지 건설공사장까지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경남도는 이번 비상저감조치 조기 시행과 별도로 오는 2022년까지 연평균 초미세먼지(PM-2.5) 농도를 17㎍/㎥ 수준으로 개선하기 위해 발전·수송·산업·생활·민감계층 보호 등 8개 분야 28개 과제에 대해 6868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미세먼지 관리 강화대책’을 추진한다.



특히, 도내 미세먼지 배출량의 40%를 차지하는 발전 분야 감축을 위해 삼천포화력 5, 6호기를 3월부터 6월까지 4개월간 일시 가동 중단하고, 법령 기준보다 엄격한 배출허용기준 적용을 추진한다.



그리고 일상생활에 밀접한 자동차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현재 4200대 수준인 친환경차를 2022년까지 1만6600대 수준으로 늘릴 계획이다.



그 외에도 미세먼지 저감 자발적협약 사업장을 15개소에서 30개소로 확대하고, 영세 사업장에 대한 노후 방지시설 개선사업비를 5000만원 한도내에서 지원하고, 가정용 노후보일러를 저녹스 보일러 교체하는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경남도만의 특화된 미세먼지 관리대책 장단기 로드맵 수립을 위해 지난해 5월부터 올해 11월까지 '미세먼지 배출원별 저감대책 수립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경남도 관계자는 "지난해 연말과 올해 초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고 앞으로도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이 우려되는 만큼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당일 오후 4시 기준 초미세먼지(PM-2.5) 평균 농도가 50㎍/㎥가 초과하고, 다음날 50㎍/㎥ 초과가 예보되는 등 3가지 기준으로 발령되며, 발령기간은 다음날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다.



hj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