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혜원 “박지원을 빠뜨렸다…검찰 조사 꼭 같이 받자“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전남 목포의 문화재 거리 부동산 논란과 관련해 진상조사를 촉구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을 겨냥 “누가 미꾸라지고 누가 곰인지 진검승부 한번 가려 보자”고 말했다.
 
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검찰조사 가는데 박 의원님을 빠뜨렸다”며 “SBS, 중흥건설, 조합관련자들, 그리고 박 의원님 검찰조사 꼭 같이 받자. 궁금한 게 많다”고 글을 남겼다.
 
이번 논란을 두고 박 의원이 “미꾸라지 한 마리가 온 저수지물 다 흐린다”며 “이제라도 늦지 않았으니 이실직고하고 당당하게 검찰 조사를 받아 사실을 밝히길 바란다”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겨냥한 것이다.
 
관련기사
그러면서 손 의원은 “목포시장 세 번 바뀔 동안 계속 목포지역 국회의원 하셨다. 그 기간에 서산·온금지구 고도제한 풀렸다. 시간이 지나며 가라앉는 듯 사라지는 듯하다가도 서산·온금지구 고층아파트는 계속 다시 살아나고 있다”면서 “저 같은 듣보잡 초선의원 하나만 밟으면 그곳에 아파트 무난히 지을 수 있을 거라 생각했나”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손 의원은 앞서 자신의 논란과 관련, 목포 서산·온금지구 아파트 건설 관련 조합과 중흥건설의 검찰 수사를 함께 요청한 바 있다. 그는 이번 논란이 모함이라는 입장이며, 이 의혹을 제기한 측이 서산·온금지구 아파트 건설 관련자들이라고 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관련기사
한편 박 의원은 당초 이번 논란에 대해 “손 의원 측 부동산 매입이 투기가 아니라고 확신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언론 보도를 통해 손 의원 측이 보유한 건물이 더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일반 상식이 벌써 한두 채가 아니고, 20여채라고 하면은 투기 목적으로밖에 볼 수 없지 않으냐”며 “이제는 수사 안 할 수도 없고, 수사해서 밝혀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