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군대서도 휴대폰 쓰게 된 군인들…병사 전용 요금제 신설될까

오는 4월 병사들의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 전면 실시를 앞두고 군 당국이 이번주부터 이동통신사와 머리를 맞댄다. 사상 첫 ‘병사 전용 요금제’를 도입하기 위해서다. 군 당국은 최대한 낮은 금액으로 해당 전용 요금제가 신설돼야 한다고 보고 이통사를 설득할 방침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시범운영 중인 해당 제도가 전 부대로 확대 실시되는 오는 4월 전까지 병사 전용 요금제를 도입하는 게 목표”라며 “이번주 이통3사 관계자들과 차례로 첫 번째 협상을 거친 뒤 이후 요금제 인가 권한을 갖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추가 논의를 한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국방부는 우선 병사 전용으로 저가의 데이터무제한 요금제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할 예정이다. 데이터 위주의 20대 휴대전화 사용 패턴에다 부대 내 와이파이(Wi-Fi) 설치가 불가능한 점을 고려해서다. 군은 해킹과 부대 위치 노출 가능성 때문에 와이파이 이용을 제한해야 한다는 판단을 내렸다.
 
적정 요금 수준에 대한 이통사 측 입장을 듣지 못한 상황이지만, 전용 요금제가 월 3만원을 넘어서는 안 된다는 게 군 내 기류다. 제한된 시간에만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병사들의 특수한 사정을 감안해 일반 무제한요금제의 3분의 1 수준이 적정하다는 것이다. 병사들은 평일 오후 6시부터 오후 10시까지, 휴무일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 휴대전화를 사용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일주일 148시간 중 병사들은 주중 20시간, 주말 30시간 등 50시간만 휴대전화를 사용한다”며 “현재 일반 무제한요금제가 6~8만원 수준이라면 병사 무제한요금제는 2~3만원 수준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병사들의 휴대전화 사용이 허용되는 특정 시간에 할인율을 높이는 방안도 논의될 수 있다.
휴대전화 사용하는 군인 [중앙포토]

휴대전화 사용하는 군인 [중앙포토]

 
군 당국은 또 이통사와 과기정통부에 장병 복지 차원에서 저가 요금제의 필요성을 강조할 방침이다. 새로운 시장을 노리는 통신업계가 군 복무자에 대한 사회적 예우에도 공을 들여야 한다는 논리다. 국방부가 지난해 4월부터 현재까지 약 11만9000명 병사를 대상으로 시범운영을 한 결과 전체 병사의 98% 가량이 휴대전화를 사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통사로선 41만명 이상의 가입자로부터의 새로운 수익이 창출되는 상황이다.  
 
병사들의 낮은 월급 등 특수한 경제 환경도 저가 전용 요금제를 요구한다. 지난해 9월 국방부가 시범운영 병사 7000명을 대상으로 요금제 가입현황을 조사했을 때 월 5만원 이상이 60.6%, 4~5만원이 17.8%로 4만원 이상 요금제에 가입한 비율이 78.4%에 달했다. 군 당국은 기존 병사 봉급 수준(이병 30만6100원·일병 33만1300원·상병 36만6200원·병장 40만5700원)에서 4만~10만원 가량의 통신요금이 추가 지출되면 상당수 병사가 복무 중 목돈 마련은커녕 가족·친지 등으로부터 송금을 필요로 할 것이라고 우려한다.  
 
실제 국방부의 2년 전 조사에서 병사 1인당 월 평균 지출액이 21만원 가량인데, 55% 이상이 이미 외부 송금을 받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군 관계자는 “병사 봉급을 올려서 목돈 마련 여력을 키우려했던 취지가 통신비 지출로 무색해지지 않도록 관계 부처와 이통사의 협조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