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영권 "토너먼트에서는 실수 용납할 수 없다"

연합뉴스


한국 대표팀 핵심 수비수 김영권(광저우 헝다)이 토너먼트를 앞두고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한국은 오는 22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2019 UAE 아시안컵 16강 바레인과 일전을 치른다.

경기를 이틀 앞두고 두바이의 NAS 스포츠 컴플렉스에 가진 대표팀 훈련. 김영권은 바레인전 무실점을 준비하고 있었다.

김영권은 "조별리그 2경기에서 주장 역할을 했다. 팀이 잘 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했다. 수비수로서도 실점을 하지 않았다. 하지만 조별예선에서는 작은 실수가 나왔다. 조별예선이니 용납이 됐다. 예선이라 그런 실수가 나와도 조별리그 통과할 수 있었다"고 말한 뒤 "토너먼트에서는 작은 실수도 해서는 안 된다. 실수 하나로 경기 결과가 바뀔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영권은 2018 러시아월드컵 독일전 결승골 주인공이다. 이번 대회에서는 후배 수비수 김민재(전북 현대)가 2골을 넣고 있다.

이에 김영권은 "(김)민재가 더 많은 골을 넣었으면 좋겠다. 나는 수비에 더 집중을 하겠다"고 미소 지었다.

손흥민(토트넘)의 합류에 대해서는 "(손)흥민이가 왔을 때 '주장 네가 해라. 네가 더 잘 한다'고 말했다. 흥민이가 온 뒤 팀은 확실히 더 올라왔다"고 말했다.

한편 권경원(텐진 콴잔)은 "컨디션 올리고 있다. 팀에 도움을 주기 위해 개인적으로도 노력을 하고 있다. 벤투 감독님이 스트레스 받지 말고 편하게 훈련하라고 했다. 항상 경기에 나설 준비를 하고 있다. 선발이 아니더라도 출전할 수 있는 준비를 하고 있다. 좋은 몸상태로 경기 출전을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두바이(UAE)=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