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류현진, 판타지랭킹 84위…1위는 크리스 세일


【서울=뉴시스】류난영 기자 = 류현진(32·LA 다저스)이 미국 통계사이트가 분석한 2019년 메이저리그 판타지랭킹 투수 부문에서 84위에 올랐다.

미국 통계사이트 팬그래프닷컴은 19일(한국시간) 2019 메이저리그 판타지랭킹 1~200위를 선정해 발표했다.

판타지랭킹은 지난 시즌에 보여준 성적과 이번 시즌에 대한 기대치로 선정된다. 팬그래프닷컴은 자체적으로 개발한 예측 시스템 등을 활용해 선수들의 올해 예상 성적을 냈고, 이를 토대로 순위를 정했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투수 중 84위에 올랐다. 류현진은 지난 시즌 16경기에 등판해 82⅓이닝을 소화했다. 7승3패, 실점23, 평균자책점 1.97점, 탈삼진 89를 기록했다.

팬그래프닷컴은 올시즌 류현진이 23경기에 등판해 126이닝을 던질 것으로 내다봤다. 9승을 거두고 삼진은 120개를 잡을 것으로 예상했다. 예상 평균자책점은 3.67, 이닝당 출루허용률(WHIP)은 1.21로 예측했다.

판타지랭킹 투수 부문 1위는 크리스 세일(30·보스턴 레드삭스)이 가져갔다. 세일의 예상 성적은 올해 32경기에 출전, 204이닝 17승 평균자책점 2.76이다.

2위는 맥스 슈어저(35·워싱턴 내셔널스)가, 3위는 저스틴 벌랜더(36·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이름을 올렸다.

아시아 선수 가운데는 일본의 다르빗슈 유(33·시카고 컵스)가 59위에 올라 가장 높은 순위에 랭크됐다.

you@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