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연방정부 '개인정보 유출' 페이스북에 역대 최대 벌금 부과할 듯

수천만명의 개인정보 유출한 페이스북에게 역대 최대 벌금이 부과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AP=연합뉴스]

수천만명의 개인정보 유출한 페이스북에게 역대 최대 벌금이 부과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AP=연합뉴스]

미국 연방 규제기관이 수천만 명의 개인정보가 도용된 책임을 물어 페이스북에 역대 최대 금액의 벌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8일(현지시간)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규제기관 관계자들이 기록적인 벌금 부과 방안을 논의하고자 모였다"면서 연방거래위원회(FTC)가 벌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지난해 3월 영국 데이터 분석업체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에 이용자 8700만 명의 개인정보를 유출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가 미 연방 의회 상·하원 청문회에 잇달아 불려간 바 있다.
 
지금까지 연방거래위원회의 벌금 처분 중 가장 큰 금액은 2012년 구글에 부과한 2억2500만달러(약 2525억원)다. 워싱턴 포스트는 "페이스북은 이보다 더 큰 금액의 벌금을 물게 될 수 있다"며 "5명의 위원이 최근 몇 주 사이에 만나 페이스북 문제를 논의했으며 아직 결론을 내리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연방거래위원회는 현재 연방정부 셧다운 사태에 따라 페이스북 벌금 문제에 대해 공식 언급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한편 페이스북은 지난 2010년 이후 아마존·애플·넥플릭스 등 150여개 주요 정보기술 업체들과 정보 공유 파트너 계약을 맺는 방식으로 광범위하게 가입자 정보를 공유해 또 한차례 논란을 빚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