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동의 없이 치아 7개 뽑혀” 日 입국 수용소 머물던 한국인 남성 소송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일본 입국관리국의 수용소에 머물던 한국인 남성이 외부 진료 중 동의 없이 치아가 뽑혔다며 일본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고 교도통신이 19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한국인 남성 A씨(35)씨는 오사카(大阪) 입국관리국 수용소에 머물던 중 시설 밖의 치과병원에서 동의 없이 치아 7개가 뽑혀 정신적인 고통을 입었다며 지난해 12월 일본 정부와 해당 병원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오사카지방재판소(지방법원)에 제기했다.
 
소장에 따르면 A씨는 2016년 9월 5일 심한 치통이 생겨 입국관리국 직원의 안내로 오사카 시내 한 치과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다.
 
A씨는 발치 당시 병원 측이 설명과 동의 의무를 지키지 않은 채 치아를 뽑았고, 이로 인해 식사가 어려워지는 등 정신적인 고통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일본 정부가 입국관리국 수용소에 충분한 의료 체계를 구축하지 않았다면서 1100만엔(약 1억1432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A씨의 주장에 대해 병원 측은 “뽑은 치아는 뿌리만 남아있던 부분으로 건강한 치아가 아니었다”며 “A씨가 의식을 잃어가고 열도 있어 치아를 뽑지 않으면 생명이 위험할 수 있었다”고 반박했다.
 
또 “A씨가 쭉 입을 열고 있어 치료를 승낙했다”며 “생명을 구하기 위해 최선의 조치를 했다”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는 난민이나 불법체류자 등에 대해 입국을 승인하거나 본국으로 송환하기 전에 입국관리국의 수용소에 머물게 하고 있다. A씨가 어떤 경위로 입국관리국의 수용소에 머물렀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