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영교 “판사 만난 기억이 없는 게 말 못하는 이유”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국회 파견 판사를 통해 지인 재판을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는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파견 판사를 만난 기억이 없다고 거듭 해명했다.
 
서 의원은 19일 KBS와의 통화에서 “판사를 만난 게 기억나지 않는다”며 “만난 기억이 없는 게 지금 말을 못하는 이유”라고 밝혔다.  
 
그는 또 청탁이 있었다는 2015년 5월 18일에는 광주 5·18 기념식에 참석했다가 오후에 당 인사위원회에 참석해서 판사를 따로 만날 겨를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서 의원은 “비겁하게 기억이 없다고 발뺌을 하는 게 아니라, 이런 상황이라 말이 길어지니 말을 못 하는 것”이라며 “기억이 없는데 진실공방으로 가버리면 만났는지 어쩐지 모르겠다”고 했다.
 
다만 그는 “만나서 이야기했다면 억울함이 없이 살펴봐 달라고 했을 거고, 그런 내용이 오갔을 것”이라며 “그 내용에 대해서는 판사가 (메일에) 쓴 것이지, 그렇게 썼는지 아닌지는 우리는 모르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차장에 대한 검찰의 공소장에 따르면 서 의원은 당시 국회에 파견된 판사에게 강제추행미수로 재판을 받던 지인 아들의 죄명을 바꾸고 벌금형으로 선처해달라고 요청했다. 파견 판사는 당일 오후 임 전 차장에게 이메일을 보내 이 같은 내용을 전달했다. 
 
이에 대해 서 의원 측은 재판 결과는 법원의 판단에 따른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한 바 있다. 또 “판사를 만났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면서도 “설사 만났다고 하더라도 억울하지 않도록 살펴달라는 취지였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