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소연 “대표 자리 연연하지 않아…‘케어’ 무너지는 것 볼 수 없어”

박소연 케어 대표. [뉴스1]

박소연 케어 대표. [뉴스1]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에 휩싸인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19일 “어떤 직위도 상관없다”며 “케어를 정상화할 때까지 어떤 일이든 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는 대표직이 버거웠던 사람”이라며 “제가 물러날 수 없는 건 자리를 연연해서가 아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케어가 국내에서 조금은 힘을 가진 단체 중에서 정부의 잘못된 정책과 맞서 싸울수있는 유일한 압력단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대로 무너지는 것을 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박 대표는 보호소 공간 부족 등을 이유로 구조한 동물들을 무분별하게 안락사시켰다는 의혹을 받는다. 그는 ‘안락사 없는 보호소’를 표방해왔다. 케어의 내부고발자에 따르면 케어에서는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동물 250마리가 무분별하게 안락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표는 “이번 논란으로 충격을 받은 활동가, 이사들, 동물을 사랑하는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고발인 조사에 성실히 응해 의혹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내부적으로 소수 임원 합의가 이뤄지면 안락사를 해왔다”며 “한국에서는 지방자치단체 보호소만 안락사의 법적 근거를 갖고 있고, 정부 지원 없이 후원으로 운영되는 민간 보호소는 제반 조건의 한계 속에서 근거와 기준을 갖고 결정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박 대표는 안락사 사실을 알리지 않은 이유로 “용기가 나지 않았다. 지금과 같은 큰 논란이 될 것이 두려웠다”며 “(안락사를) 결정하는 순간 엄청난 비난과 논란이 일 것이 분명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그동안 케어가 해온 안락사는 대량 살처분과 다른 인도적 안락사였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대한민국 동물들은 공포영화에 나올 만한 잔혹한 상황을 처절하게 겪고 있다”며 “케어는 그동안 가장 심각한 위기 상태의 동물을 구조한 단체이고, 가장 많은 수의 동물을 구조했다”고 말했다.
 
그는 “안락사를 학살, 도살이라 하고 싶다면 더 큰 도살장의 현실에 목소리를 내줘야 한다”며 “케어가 구조한 동물이 있던 곳은 개 도살장이었다. 구하지 않으면 도살당했을 것”이라고 항변했다.
 
이어 “80%를 살리고 20%를 고통 없이 보내는 것은 동물권 단체이니 할 수 있다”며 “이 나라 현실에서 최선의 동물보호 활동이었다”고 주장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