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벤투의 배려, 이청용 가족 결혼식 위해 일시귀국

16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중국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교체된 이청용을 안아주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중국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교체된 이청용을 안아주고 있다. [연합뉴스]

 
2019 아시안컵에 출전 중인 한국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이청용(31·보훔)이 가족 결혼식을 위해 잠시 한국에 다녀온다.
 
아랍에미리트에서 열리고 있는 아시안컵에 참가 중인 이청용은 19일(한국시각) 새벽 한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19일 당일 서울에서 열리는 여동생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대회 16강까지 시간적 여유가 있는 만큼 흔쾌히 한국행을 허락했다. 한국과 바레인의 16강전은 22일 두바이에서 열린다. 벤투 감독과 대한축구협회는 경기력에 큰 지장을 주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이청용은 19일 훈련 한차례만 불참한 뒤 20일 두바이로 돌아와 대표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김문환이 16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아부다비 알냐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3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상대문전을 향해 슛을 시도한뒤 이청용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뉴스1]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김문환이 16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아부다비 알냐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3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상대문전을 향해 슛을 시도한뒤 이청용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뉴스1]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가족 출산, 결혼 등이 있는 경우 휴가를 주는 경우가 많다. 국내에서는 흔치 않은 사례지만 벤투 감독이 고정관념을 깼다. 이청용은 혹시 팀에 피해가 되지 않을까 미안한 마음이 컸지만, 벤투 감독이 쿨하게 허락했다.  
 
이청용은 이번 아시안컵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필리핀과 1차전에서 교체투입돼 게임 체인저 역할을 한 뒤 주전으로 활약 중이다. 2선 공격수로 출전해 누구보다 열심히 뛰고 있다. 벤투 감독도 헌신적인 플레이를 펼친 이청용을 배려했다.  
 
두바이=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