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靑 “2차 북·미 정상회담 2월 말 개최 환영…성공 개최 위해 역할 할 것”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가 19일 북미 양측이 2차 정상회담을 다음 달 말쯤에 개최하기로 한 데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표하고 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모든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북미 양측이 2월 말 2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한 것을 환영한다”며 “이번 북미정상회담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확고히 다질 수 있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지난해 남북미 세 정상이 합의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토대로 관련국들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우리 정부는 미국과의 긴밀한 공조와 더불어 남북 간의 대화도 확대해가면서 금번 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모든 역할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영철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면담 직후 “2차 정상회담은 2월 말쯤 열릴 것”이라고 발표했다. 정상회담이 열릴 장소는 추후 발표된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