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국무부가 올해 北인권 증진 위해 배정한 예산액은?

미국 국무부 전경. [연합뉴스]

미국 국무부 전경. [연합뉴스]

미국 국무부가 올해 북한 인권 증진을 위한 예산에 1000만 달러(약 112억원)를 배정했다.
 
19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미 하원 세출 위원장인 니타 로위(뉴욕·민주) 의원은 2019년도 종합세출법안과 관련해 최근 의회에 제출한 설명서에서 "국무부 해외 활동 지출법에 북한 인권 증진을 위한 예산 1000만 달러가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보다 200만 달러가 늘어난 액수라고 VOA는 덧붙였다.  
 
올해 예산 가운데 600만 달러는 미국민주주의진흥재단(NED)에, 나머지 400만 달러는 미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국이 관리하는 경제지원기금에 각각 배정된다.
 
NED는 세계의 민주주의 성장·강화를 위해 활동하는 비영리 민간단체다. 국무부의 예산을 받아 북한 인권 관련 단체들을 지원하고 있다. 미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국은 매년 북한 내 인권과 민주주의, 정보 흐름을 촉진하기 위해 활동하는 단체들을 지원한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해 경제지원기금과 민주주의기금에서 각각 400만 달러씩 총 800만 달러를 북한 인권 프로그램에 배정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