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군 사인검사 늦어져

경찰이 조선대생 이철규군의 사인을 밝히기 위한 조직·독극물·플랑크톤검사등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각종검사에 학생·의사·대학교수등이 참여를 꺼리거나 거절해 이군 사인검사가 늦어지고 있다.

경찰은 13일중으로 이군으로부터 채취한 가검물을 토대로 독극물에 의한 사망여부를 가리기위한 이화학반응 검사를 할 예정이었으나 경찰이 검사에 참여요청한 학생·교수등이 대부분 응하지않아 내무부산하 과학수사연구소 자체만의 검사를 미루고있는 실정이다.

의사·교수등 민간인들 참여 꺼려

경찰은 이들에 대한 참여를 재요청, 14일오전 공개검사를 할 계획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