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BORA(보라) "파트너사 협업 블록체인 프로젝트 본 궤도 진입"


블록체인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프로젝트 ‘BORA(보라)’가 파트너사들의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는 협업 프로젝트가 본격 궤도에 올랐다고 18일 밝혔다.
 
BORA는 그동안 다양한 파트너사들의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 적용을 위한 준비를 해왔으며, 최근 이를 바탕으로 각 서비스의 정식 출시를 위한 구체적인 개발 협력에 박차를 가했다고 설명했다.
 
게임포털 푸푸게임을 운영 중인 이엔피게임즈는 현재 구글플레이를 통해 서비스하고 있는 ‘벽돌깨기 퍼즐: 볼베이더’를 BORA와 함께 Dapp 버전으로 새롭게 개발 중이다.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된 새 버전은 BORA 토큰을 이용해 아이템을 구매하고, 게임 내 대전 모드에서 승리하면 BORA 토큰을 보상으로 획득할 수 있는 기능이 새로 추가된다.
 
2017년 ‘구글플레이 인디게임 페스티벌’ 2관왕 수상과 ‘부산인디커넥트(BIC) 페스티벌’ 베스트 캐주얼 부문을 수상한 UNIT5도 BORA 플랫폼을 활용해 새로운 시장 개척에 도전하고 있다고 밝혔다. UNIT5는 2019년에 출시되는 자사의 대표 IP인 큐비어드벤쳐의 새로운 서비스와 캐쥬얼 라인업을 BORA 플랫폼과 연동해서 출시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업체 관계자는 "BORA와의 협업을 통해 모바일앱에서 즐길 수 없었던 보상, 업적, 유저간의 랭킹 대전 서비스 등이 추가되며, BORA 토큰을 사용해 아이템을 구매, 수집할 수도 있게 된다"며 "향후 BORA와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블록체인 기술의 가능성을 확장할 수 있는 새로운 장르 게임도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인 몽키3 뮤직으로 유명한 와이즈피어는 BORA의 블록체인 기술을 담은 새로운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모모플(MOMOPLE)’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와이즈피어는 BORA와 ‘모모플’ 내에 플레이리스트와 BORA 토큰을 연동한 기능 구현에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기능으로 사용자는 서비스 내 커뮤니티 활동으로 쌓인 BORA 토큰을 자신만의 플레이리스트와 함께 친구에게 선물할 수 있으며, 선물 받은 유저는 토큰 가치에 맞춰 재생 조건, 횟수, 기간에 따라 플레이리스트를 감상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BORA는 파트너십을 통해 블록체인 생태계를 구성하는 디지털 콘텐츠 개발과 더불어 블록체인 자체 기술 확장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 일환으로 최근 카카오의 블록체인 프로젝트인 클레이튼과도 공식 파트너십을 맺으며, BORA 플랫폼을 클레이튼이 개발 중인 메인넷에 연동하기 위한 기술 검증과 함께 서비스 운영, 블록체인 기술 개발 등 다방면에서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양사는 두 서비스의 특장점을 극대화하는 협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으로 현재 이더리움 기반의 BORA 서비스를 향후 클레이튼 기반으로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이 구성된다면 이를 통해 더 많은 Dapp들이 다양하게 개발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BORA 이승희 대표는 “그동안 BORA는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을 위한 기술 개발과 이를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과의 파트너십에 집중했다”며, “올해는 각 파트너사들과 본격적인 협업을 진행하면서,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실제 서비스를 시장에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한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