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일 개체 희귀종 개구리, 10년만에 짝 찾았다

세후엔카스 물개구리 수컷인 로미오 [AFP=뉴스1]

세후엔카스 물개구리 수컷인 로미오 [AFP=뉴스1]

공식적으로 전 세계에 단 한 마리만 생존해 10년동안 박물관에서 홀로 독수공방해온 희귀종 개구리가 마침내 짝을 찾았다.
 
16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세후엔카스 물개구리(Sehuencas water frog)의 마지막 남은 개체로 여겨졌던 수컷 '로미오'가 우여곡절 끝에 같은 종 암컷 개구리와 다음 달 밸런타인데이에 만나게 됐다.
 
11살로 추정되는 '로미오'는 지난해 환경보호론자들이 짝찾기 사이트인 매치닷컴(Match.com)에 프로필을 올린 후 유명해졌다. 로미오가 있는 볼리비아의 알시드 도르비니 자연사박물관은 세계야생동물보호단체(GWC)와 함께 로미오의 짝을 찾을 기금 모집에 성공하면서 암컷 개구리 찾기에 본격 나섰다. 
 
또한 그의 외로움을 안타깝게 여긴 과학자들이 같은 종 개체를 수소문하는 등 노력을 기울인 끝에 지난달 볼리비아의 운무림(구름이 많은 장소에 발생하는 산림)에서 암컷을 발견했다.  
 
지난달 오랫동안 개구리 탐사를 해온 과학자들은 물가에서 한 개구리를 발견하고 운무림 속으로 들어갔다. 그후 오렌지색 배를 가진 같은 종 개구리를 발견하고는 뛸듯이 기뻐했지만 수컷이라 의미가 없었다. 하지만 다음 날 과학자들은 결국 암컷 두 마리와 수컷 두 마리를 더 발견했다. 그리고 암컷 중 하나가 번식 적령기라 로미오의 짝으로 낙점됐다.  
 
'줄리엣'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이 암컷 개구리는 밸런타인데이(2월14일)에 맞춰 로미오와 합방할 예정이다.  
 
자연사 박물관 측은 "둘의 만남을 기대하면서도 둘이 서로 성격이 맞지 않을까봐 우려하고 있다"며 "로미오는 수줍음을 잘 타고 수영도 많이 하지 않으며 다소 과체중인데 반해 줄리엣은 외향적이고 에너지가 넘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줄리엣은 이미 수조를 탈출하려고 몇번이나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물관 측은 로미오를 운동시키기 위해 약간의 '전기'를 사용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둘의 만남이 잘 성사되지 않을 경우 새로 발견된 어린 개구리들이나 체외수정을 시도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