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요미식회' 신동엽·강남·박준우·송정림이 입 모아 극찬한 마제소바 맛집은 어디?

사진=tvN ‘수요미식회’ 캡처
사진=tvN ‘수요미식회’ 캡처
‘수요미식회’에서 소개된 마제소바 집이 화제다. 



지난 16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에서는 서울 강동구 길동에 위치한 마제소바 맛집을 소개했다. 



신동엽은 마제소바 집에 대해 “이 집은 방송에 안 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해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강남도 “이 집은 그냥 통편집 됐으면 좋겠다”면서 “먹었을 때 너무 충격적이었고, 가게 주인인 부부의 분위기도 정말 따뜻했다”고 극찬했다. 



박준우 셰프는 “저도 웬만해선 주위 사람한테 이런 집을 알려주고 싶지 않은데, 이미 늦은 것 같다. 점심시간 바로 직전에 갔는데 15분 안에 7명의 사람이 찾아오더라. 저 앉고 나서 대기석이 꽉 찼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송정림은 “거기는 혼자가도 아무렇지 않을 것 같다. 요즘 트렌드를 잘 알고 많이 준비해놓으신 것 같다. 밥 먹는 곳에 바로 콘센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마제소바 집 사장에 대해 “호텔에서 양식 요리사로 9년 동안 일하고 돈코츠 라멘집 7년 경력, 일본 가서 마제 소바를 맛보고 반해 한국으로 들여왔다고 하셨다”며 “도쿄 시나가와현 제면소에서 그 기술을 직접 배워오셨다”고 설명했다. 



이날 소개된 마제소바 맛집 ‘멘야세븐’은 서울 강동구 양재대로112길 45에 위치한다. 세븐마제소바는 9천원, 카라이마제소바는 1만 원에 판매되고 있다.



홍지예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