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사오정]나경원, 초권력형 비리'손혜원 랜드 사건'으로 명명해야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초권력형 비리"라고 지적하고 "손혜원 랜드 사건"으로 이름을 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단순한 집값 인상, 부동산 뛰네 안뛰네가 아니다"라며  "손 의원은 단순히 여당의 초선의원이 아니다. 김정숙 여사의 숙명여고 동창으로, 당선 직후 첫 행보도 (김 여사와 함께) 숙명여고 동창회에 함께 간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가 비상대책회의에 참석하며 이야기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가 비상대책회의에 참석하며 이야기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가 이야기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가 이야기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그는 이어  "국회의원 윤리강령에 따르면 우리는 사익을 추구할 수 없고, 부당 이득을 취해서도 안 된다. 지금 나온 사실만으로 제명까지도 가능하다"며 "손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 윤리특위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거듭 손 의원에게 "실정법 위반이 명백히 드러나고 있다"며  "스스로 자신의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그러면서 "손 의원 사건을 '손혜원 랜드 사건'으로 명명한다"며 "임시국회 기간에 문화체육관광위원회와 행정안전위원회 의원들을 중심으로 조사하고, 필요하다면 의원들 연석회의체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발언에 나선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김정숙 여사의 ''김'', 손혜원 의원의 ''혜'', 서영교 의원의 ''교''를 따서 이번 사건을 ''김혜교'' 사건으로 명명하는 등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정 정책위의장은 "김혜교 사건에 대해 국민들이 정확히 실상을 알고 이 정권이 얼마나 위선적인 정권인지 알 수 있도록 당력 집중해야 한다"며 "대통령도 이 문제 중요성을 충분히 인식하고 본인들이야말로 적폐라는점 인정하고 사과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도 손혜원 의원의 목포 근대문화역사공간 투기 의혹에 대해 "영부인의 친구라는 관점에서 위세를 얻고, 사익을 추구했다는 의혹이 드러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 위원장은 "문화재 등록 전 건물을 9채나 사들였고, 조카에게 1억원이나 주고, (조카는) 집을 3채나 충동구매를 했다고 하니 이해할 수 없다"면서 "민주당의 사무처 조사만으로는 의혹을 밝힐 수 없고, 사법당국이 나서서 의혹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종태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종태 기자

 
한편 손혜원 의원은 이날 오전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전면 부인했다.
손 의원은  "사재까지 털어서 문화재를 살리려 한 것이다" 라고 항변했다.
이어 차명 거래 의혹에 대해서도 부인하면서 "그게 차명이면 제가 전 재산을 국고로 환원하겠다"고 밝혔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구설에 오르고 있는 손혜원 의원과 서영교 의원에 대해  "당 사무처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진상을 조사하고 있다"며 "이번 주 내에 문제를 마무리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종택 기자 
 
포토사오정

포토사오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