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릿지바이오 ‘BBT-877’ FDA 특발성 폐섬유증 희귀의약품 지정



【서울=뉴시스】백영미 기자 = 브릿지바이오는 지난 14일(현지시간) 임상 1상을 앞둔 신약 후보물질 ‘BBT-877’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특발성 폐섬유증 희귀의약품으로 지정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브릿지바이오는 지난해 10월 임상시험수탁기관(CRO)인 KCRN을 통해서 미국 FDA에 희귀의약품 지정 신청서를 제출했고 약 3개월의 검토 과정을 거쳐 해당 개발 후보물질에 대해 희귀의약품 지정을 통지받았다.



BBT-877은 섬유증, 자가면역질환, 종양 등 다양한 질병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진 신규 표적 단백질인 ‘오토택신’의 활성을 저해하는 특발성 폐섬유증(IPF) 신약 후보물질이다.



브릿지바이오는 다음달 미국에서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한 임상 1상에 본격적으로 착수할 계획이다. 이번 임상 1상은 올해 연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BBT-877 개발 책임자인 이광희 브릿지바이오 중개연구 총괄 부사장은 “임상 진입 후에도 최적의 개발 과정을 거쳐 특발성 폐섬유증 환자들에게 가능한 빨리 치료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ositive100@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