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팀' 망치는 이승우의 '일탈행동'…재발방지 필요하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승우(헬라스 베로나)가 하지 말아야 할 '일탈 행동'을 했다.

한국 대표팀은 16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알냐얀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9 UAE아시안컵 C조 3차전 중국과 경기에서 2-0 승리를 거뒀다. 중국을 꺾으며 한국 축구의 자존심을 지켰고,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이번 대회 처음으로 멀티골을 넣었고 무실점을 이어 갔다. 대표팀의 모든 선수들이 승리의 기쁨을 누렸고, 만족감을 내비쳤다.

하지만 단 한 명의 선수가 그러지 못했다. 이승우였다. 그가 후반 막판, 벤치로 들어오면서 물병과 수건을 차는 모습이 포착됐다. 그라운드에서 몸을 풀면서 경기 출전을 기대했지만, 마지막 교체 카드가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로 결정되자 나온 행동이다. 경기에 출전하지 못한 불만을 강하게 표현한 것이다.

이는 절대 용납할 수 없는 행위다. 먼저 선수 출전의 권한은 오직 감독에게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이승우를 중용하지 않는다. 과거에도 그랬고, 지금도 그렇다. 이승우가 불만을 표시한다고 해서 달라지는 것은 없다. 경기 출전 여부가 항의와 불만으로 이뤄지지 않기 때문이다.

이승우는 경기에 뛰기 위한 방향을 잘못 잡았다. 이승우는 벤투 감독이 가장 늦게 뽑은 선수다. 나상호(FC 도쿄)가 부상으로 낙마하지 않았다면 아시안컵에 오지 못했을 선수다. 당연히 벤투 감독의 선택권에서 가장 멀리 떨어져 있는 선수다. 경기에 나설 가능성이 가장 낮은 선수다.

이 말은 벤투 감독의 눈에 들기 위해 가장 많은 노력을 해야 하는 이가 이승우라는 의미다. 훈련장에서 이전과는 다른 모습, 다른 경쟁력을 보여야만 결과가 달라진다. 그런데 감독의 권한에 불만을 표시한 모양새로 비춰지고 있다. 이런 방식이면 더욱 벤투 감독의 눈 밖에 날 뿐이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이승우의 일탈 행위가 '원팀'을 망칠 수 있다는 것이다.

축구는 팀으로 움직인다. 경기에 11명이 뛰지만, 벤치 멤버를 모두 포함한 23명이 팀이다. 이 중 한 명이라도 원팀에서 벗어난다면 팀은 흔들린다. 이승우의 행동은 분명 원팀에서 이탈하는 행동이다. 23명 모두가 뛸 수는 없다. 누군가는 후보로 살아야 한다. 경기에 뛰지 못한다고 필요 없는 존재가 아니다. 함께 호흡하고, 합숙하며, 훈련하면서 조연을 자청한다. 묵묵히 주연 선수들의 경쟁력을 높여 주는 역할을 한다. 자신이 경기에 뛰지 못하지만 팀 승리를 위해 기꺼이 원팀으로 들어서는 것이다.

벤치 멤버의 역할은 팀에서 정말 중요하다. 그들이 어떤 마음가짐을 가지냐에 따라 팀 전체의 분위기와 경쟁력이 결정된다. 희생과 헌신이 동반되면 팀이 살고, 시기와 질투가 섞이면 팀은 죽는다. 잘 되는 팀, 강한 팀 뒤에는 언제나 벤치 멤버들의 보이지 않는 노력이 있었다. 정말 힘든 일이다. 오직 팀을 위해 하는 일이다.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는 불만은 누구나 있다. 이번 벤투호에서 권경원(톈진 취안젠)은? 정승현(가시마 앤틀러스)은? 김진현(세레소 오사카)은? 단 한 경기도 나서지 못한 이들은 불만이 없겠는가? 특히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최고 스타로 발돋움했지만 다시 벤치로 밀려난 조현우(대구 FC)는?

이들도 아쉬움은 있다. 하지만 표현하지 않는다. 자신들이 표현하면 팀이 망가지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이승우가 어려서 한 행동이라고? 이런 일탈 행동은 어리다고 면죄부를 줄 수 없다. 프로팀도 아니고 국가를 대표하는 대표팀이다. 대표팀은 어린 선수의 투정을 받아 주는 곳이 아니다.

이승우는 자신이 한 행동에 대해 이렇다 할 설명도 하지 않은 채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기성용(뉴캐슬) 등 선배들이 "잘 타이르겠다"고 말했을 뿐이다.

벤투호는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철저히 교육해야 한다. 이제는 지면 탈락하는 토너먼트로 진입한다. 더욱 강한 원팀이 필요할 때다. 그렇기에 원팀을 망치는 1%의 변수도 허용해서는 안 된다. 메이저대회에서는 더더욱 나와서는 안 될 장면이다.

2010 남아공 월드컵에서 만난 골키퍼 김영광(서울 이랜드 FC)의 말이 떠오른다. 당시 김영광은 정성룡(가와사키 프론탈레)에 밀려 월드컵에서 단 한 경기도 뛰지 못했다. 2006 독일월드컵 당시 이운재에 밀려 단 한 경기도 뛰지 못했던 김영광이었다. 두 대회에서 김영광은 철저히 그림자로 살아야 했다. 당시 그는 이런 말을 했다. 

"주전 경쟁에서 밀린 것은 내 실력을 인정받지 못했다는 것이다. 나 자신에게 너무나 화가 난다. 그렇다고 티를 내지 못한다. 시합이 코앞이다. 팀을 위해서 티를 내서는 안 된다. 삭히고 또 삭힌다. 나도 사람이기에 힘들지만 티 내지 않으려고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 지금 대표팀에서 나는 파이팅을 불어넣는 역할을 하고 있다. 솔직히 주전 경쟁에서 밀려 있는 상태라 말처럼 쉽지만은 않다. 그래도 팀을 위해 희생해야 한다."

아부다비(UAE)=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